맹의석 아산시의원 “시민들, 보도블럭 교체사업 대표적인 낭비성 예산 사례로 인식”
부분 보수면 되는데 전면교체, 이용에 불편 없는 지역들도 교체 계획 잡혀… ‘보도블럭 이력제’ 도입 제안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맹의석 아산시의회 의원.  © 아산톱뉴스

 

충남 아산시의회 맹의석 의원이 제24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아산시 보도블럭 교체 사업에 대해 제언했다.

 

맹 의원은 보도블럭 교체 사업에 대해 대표적인 낭비성 예산 사례로 시민들이 인식하고 있다며 발언을 시작했다.

 

이어 아산시에도 아산시 보도의 설치 및 관리에 관한 조례가 제정돼 있고, 이 조례는 보도의 설치 및 관리에 대한 기본방향과 기준이 정해져 있는데, 이를 아산시에서 지키지 않고 있다, 올해 보도블럭 교체가 예정돼 있는 곳을 예시로 들며 해당 장소의 보도블럭 전면교체에 대한 필요성이 있는지를 물었다.

 

조례에 보면 보도의 정비 기준은 보도블럭의 전면 교체는 최대한 억제하고 기존 블럭의 파손된 부분에 대한 보수와 평탄성유지에 우선을 두고 시행한다고 돼 있는데, 교체 예정지역을 보면 부분적인 보수는 필요하지만, 시민들의 보행 안전에 위협이 되거나 보도 이용에 불편이 없는 지역들도 교체 계획이 잡혀있다고 지적했다.

 

  © 맹의석

 

이에 맹 의원은 정밀한 현장 조사를 통해 필요한 부분만 교체, 교체보다는 정기적인 유지보수 우선, 시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 ‘보도블럭 이력제를 도입해 10년 동안 원칙적으로 전면 교체를 금지하고, 반드시 필요한 경우에만 교체를 통해 보도블럭 교체가 낭비성 예산이라는 시민들의 오해를 사전에 차단하고 예산 집행의 투명성 확보를 위해 아산시에서 노력해달라5분 발언을 마무리했다. 


기사입력: 2024/02/27 [20:23]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아산 음봉농협, 호서대 대학생과 농촌 봉사활동 적극 추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