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혹 투성이’ 이순신축제 총감독을 교체하라”
아산시, 특혜 의혹 정책특보 총감독 선임 소식에 시민단체 강력 반발
아산시의회에 행정사무조사권 발동해 의혹에 대해 철저한 조사도 촉구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아산시민연대 로고.     ©아산톱뉴스

 

지난해 특혜 의혹이 제기되며 논란의 중심에 섰던 인물이 올해 아산 성웅 이순신축제총감독으로 선임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충남 아산지역 시민단체가 강력 반발하며 해임을 촉구하고 나섰다.

 

아울러 아산시의회에 이 인물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촉구키도 했다.

 

아산시민연대(대표 박민우)19우리는 작년 10거듭되는 아산시장의 측근 특혜와 특정업체 일감 독식 의혹을 철저히 조사하라는 성명을 발표하면서, 측근 특혜 의혹의 하나로 공모 절차 없이 박경귀 시장이 위촉한 문화예술분야 정책특별보좌관(특보)이 예술공연을 연이어 맡았음을 지적한 바 있다며 성명서 서두를 열었다.

 

이어 최근 이러한 A 문화예술분야 특보를 둘러싼 의혹이 한 지역신문에 의해 구체적으로 폭로됐다“A 특보가 이순신축제, 락 페스티벌 총괄책임뿐 아니라 다른 몇 개 축제에서도 공연기획을 연달아 맡았고, 기존 자기 공연을 재탕하거나 베꼈으며, 다른 여러 공연 등에도 막후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덧붙여 더구나 아산시는 지난해 8A 특보가 경기 광주시 홍보대사로 위촉받았음을 추후에 언론을 통해 알았다고 한다박경귀 시장은 다른 시 홍보대사를 맡은 A 특보에게 계속해서 아산시 주요 축제 기획을 맡겼다니 기가 막히다. 더 어이없는 일은 아산시가 올해 4월 말 열리는 아산시 이순신축제총감독으로 A 특보를 선임했다는 사실이다. 서울 강남에 있는 주택을 여태껏 팔지 않고 아산시에서 전세를 사는 박경귀 시장이 얼마나 아산시민을 안중에도 없이 무시하는가를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하겠다고 비난의 화살을 날렸다.

 

그러면서 아산시민연대는 우리가 지난 10월에 A 특보 등 측근 의혹을 제기했을 때는 박경귀 시장 선거법 위반 대법원 선고가 1130일로 예정된 시기라서, 그 결과를 보자는 시민 반응이 많았다. 1, 2심에서 당선무효형에 해당되는 벌금 1500만 원이 선고됐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선고를 앞두고 대법원 판결이 올해 125일로 연기됐고, 대법원은 박 시장이 국선변호인을 사선변호인으로 교체하는 과정에서 사선변호인에게는 소송기록접수통지서를 누락했다는 절차상 이유로 파기환송했다. 결과적으로 박 시장 거취를 결정하는 대법원 판결은 67개월 늦어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산시민연대는 계속해서 우리는 이제라도 시정 감시, 견제, 대안 제시를 사명으로 하는 아산시의회가 전면에 나설 것을 다시 한번 더 촉구한다과연 작년 이순신축제에 16억 원에 달하는 예산이 투입됐지만 지역예술인에게 돌아간 공연이 3천만 원에도 미치지 못한 이유가 무엇이고, 그러한 행정이 아산시민을 위한 행정인가를 규명해야 한다. 또한 일감몰아주기 등 숱한 의혹을 받는 특보에게 올해 이순신축제 총감독을 맡기는 방법 이 외에는 다른 대안이 없는가를 묻고 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아산시의회는 박경귀 시장 측근 특혜 의혹, 특히 A 특보 관련 사업에 대해 행정사무조사권을 발동해 보도된 의혹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라. 아산시민연대는 아산시의회가 2월 임시회에서 이에 대한 논의를 하지 않는다면, 시민이 직접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하는 방안을 실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24/02/19 [18:49]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환경과학공원 ‘폭염 잡는 분수대’ 인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