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귀 아산시장 파기환송심 내달 26일 첫 공판
대전고법 제231호 법정서 오전 10시10분 진행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지난해 항소심 판결이 끝난 후 재판장을 나서고 있는 박경귀 아산시장.     ©아산톱뉴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박경귀 충남 아산시장의 파기환송심이 오는 326일 시작된다.

 

13일 법원이 공개한 공판기일 내용에 따르면 대전고등법원 제3형사부는 이날 오전 1010분 제231호 법정에서 박 시장에 대한 파기환송심 첫 공판을 진행한다.

 

앞서 지난달 25일 대법원 제1(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원심 소송 절차 법령 위반을 이유로 사건을 대전고법으로 돌려보냈다. 2심 법원(대전고법)이 박 시장의 사선변호인에게 소송기록접수 통지를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형사소송법에 따르면 항소법원이 기록의 송부를 받은 때 즉시 항소인과 상대방, 변호인에게 그 사유를 통지해야 한다.

 

다만 대법원은 공소사실의 특정 여부 이 사건 성명서의 내용을 허위사실로 볼 수 있는지 여부 피고인의 허위성에 대한 인식과 낙선 목적 여부 피의자로서 조사받거나, 기소되지 않은 실질적 공범의 진술조서가 공범의 피의자신문조사와 동일하게 증거로 채택할 수 있는지 여부 등 나머지 쟁점에 대해선 판단하지 않았다.

 

박 시장은 2022년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기간 성명서 등을 통해 상대 후보인 오세현 전 시장의 부동산 허위매각 의혹을 공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박 시장은 1·2심 모두 당선무효형인 벌금 1500만 원을 선고받고 대법원에 상고했다.

 

당초 지난해 1130일 상고심 판결이 나올 예정이었으나, 박 시장 변호를 맡은 법무법인(유한) 바른이 절차상 문제 등 추가 의견서를 제출하면서 선고 기일이 한 차례 연기된 바 있다.

 

선출직 공무원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100만 원 이상 벌금형이 확정되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기사입력: 2024/02/13 [19:41]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아산 음봉농협, 호서대 대학생과 농촌 봉사활동 적극 추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