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의료공백 최소화 ‘만전’
의료계 집단행동 대비 도·시군 상황실 운영… 비상 진료체계 가동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충남도청 전경.     ©아산톱뉴스

 

의대 정원 확대 문제를 놓고 정부와 의료계 사이의 갈등이 일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가 혹시 모를 의료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 진료 대책을 마련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도는 보건복지부가 지난 6일 보건의료재난 위기 경계경보를 발령함에 따라 의료계 집단행동에 대비하는 비상 진료체계를 구축, 도와 각 시군에 비상진료대책상황실을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도 비상진료대책상황실은 도 보건정책과를 주축으로 구성했으며, 집단행동 종료 시까지 운영한다.

 

주요 역할은 비상 진료 대책 수립 집단행동 기간 비상진료기관 운영 현황 점검 및 도민 안내 시군 및 보건복지부와 연락 체계 유지, 상황 보고 등이다.

 

우선 도는 수술실·중환자실 등 필수 의료 유지를 위해 권역응급의료센터 등 응급의료기관 지정 병원 16개 소와 응급실 운영 병원 5곳에 24시간 비상 진료체계를 구축한다.

 

또 집단휴진 기간 공공의료기관 평일 진료 시간을 확대하고 주말·공휴일 진료 등 비상 진료도 추진한다.

 

아울러 도민이 의료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의료기관 운영 여부를 살펴 문 여는 의료기관을 안내한다.

 

집단휴진 기간 중 문 여는 의료기관에 대한 정보는 유선 129 보건복지콜센터, 119 구급상황관리센터, 120 ·도 콜센터 인터넷 응급의료포털(www.e-gen.or.kr), 응급의료정보제공 앱(App), 복지부·건강보험공단·심평원·지자체 누리집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주요 포털에서 응급진료를 검색해서도 확인 가능하다.

 

이와 함께 도는 응급의료기관 운영 현황 정보를 소방과 공유하고 중증 응급환자에 대한 이송 등에도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이동유 도 복지보건국장은 도는 의료계 집단행동에 철저히 대비해 도민의 건강과 안전에 직결되는 의료공백을 최소화하는 데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며 집단행동 발생 시 유선 점검 및 현장 조사를 진행해 업무 개시 명령 등 행정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도민께서는 의료기관에 가기 전 전화로 운영 여부를 확인한 뒤 방문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기사입력: 2024/02/20 [11:56]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아산 음봉농협, 호서대 대학생과 농촌 봉사활동 적극 추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