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시청자미디어센터 건립 사업’ 공모 선정
국비 50억 등 총 182억 투입 예산군 설립… 시청자 방송참여 기반시설 확대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미디어센터 조감도.  © 충남도청

 

충남에도 도민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미디어교육은 물론, 도민이라면 누구나 방송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전망이다.

 

충남도는 방송통신위원회 주관 시청자미디어센터 건립 사업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이 사업은 국정과제인 국민과 동행하는 디지털·미디어 세상중 시청자미디어센터 전국화 추진의 일환으로, 정부는 광역별 시청자미디어센터 1곳 설치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전국에서 충남도와 제주도만 센터가 없는 상태였으나, 이번 공모 선정으로 도는 권역별 시청자미디어센터 건립을 통해 지역 주민의 미디어 교육 및 방송참여를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센터는 도와 예산군이 공동으로 참여해 국비 50억 원, 지방비 121억 원을 투입해 건립한다.

 

예산군 예산읍 예산리 797번지 1011부지에 7(연면적 4900, 지하 1지상 7) 규모로 조성되는 센터 내에는 총 39개의 공간을 확보한다.

 

1층에는 다목적홀, 휴게실 등이 들어서며, 2층은 미디어체험관과 교육실, 3층은 시사실, 스튜디오(TV, 방송제작), 4층은 라디오 스튜디오와 녹음실, 1인미디어 제작실, 장비 대여실을 갖춘다.

 

5층은 사무실과 문서고, 대회의실, 6층과 7층은 사무실 및 소규모 회의실로 활용될 예정이다.

 

도와 예산군은 앞으로 시청자미디어재단과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지방재정투자심사 등 사전행정 절차를 이행해 202612월 센터를 완공할 방침이다.

 

도는 도민 누구나 장비와 스튜디오를 대여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고, 도내 학교와 연계한 미디어교육도 실시할 계획이다.

 

센터 건립 부지는 예산역, 삽교역, 터미널이 15분 이내 거리이며, 도청이 소재한 내포신도시와 고속도로 나들목(IC)에서 모두 20분 내외 거리에 위치하고 있다.

 

타 지역에서도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는 만큼 평소 영상콘텐츠에 관심이 있는 많은 도민들이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도 관계자는 시청자미디어센터 건립으로 미디어교육의 지역별 불균형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미디어의 급속한 발달에 발맞춰 도내 청소년의 무궁무진한 아이디어가 방송콘텐츠로 제작될 수 있도록 하고, 나아가 청년의 창업으로도 연계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4/02/14 [18:31]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아산 음봉농협, 호서대 대학생과 농촌 봉사활동 적극 추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