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글로컬대학 본지정 평가에 앞서 적극적인 소통 행보 ‘눈길’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글로컬대학30 사업 구체적인 실행 계획 수립 위해 총력 기울여

- 지자체, 연구기관, 산업체와 글로컬대학 TF 회의 지속 개최

- 대학 내부 구성원과 소통 간담회도 펼쳐

 

▲ 10일, 순천향대 한상민 기획처장이 ‘글로컬대학30 대학 구성원 간 소통을 위한 설명회’에서 발표를 진행하고 있다.  © 순천향대학교

 

순천향대학교(총장 김승우)는 지난 4, 2024년 글로컬대학30 사업 예비지정 대학으로 선정돼 본지정 평가를 앞두고 구체적인 실행 계획 수립을 위해 지역과 대학 구성원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소통 행보를 이어나가고 있다.

 

글로컬대학30’ 사업은 대학 내·외부 벽을 허물고, 지역·산업계 등과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대학-지역의 동반성장을 이끌어 갈 비수도권 대학 30개 교를 선정해 5년 동안 1000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하는 대형 사업이다.

 

순천향대는 지역산업 연계형 소전공 교육, 학생 진로 특화 4개 유니버시티 체계 구축 등의 교육혁신과 로컬·글로벌 산학연 공유캠퍼스 구축, 지역특화산업 MMC(모빌리티, 메디바이오, 탄소중립) 기반 허브대학 구축을 통한 지역 성장 동력 확보 등을 이번 혁신기획서의 핵심 방향으로 설정했다.

 

순천향대는 제출한 혁신기획서의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수립키 위해 지난 5월부터 충청남도·아산시·천안시 등의 지자체, 지역 연구·혁신기관, 산업체 등과 함께 지···TF 회의를 지속적으로 개최해 글로컬대학 혁신안에 관한 다양한 아이디어와 기관별 지원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

 

대대적인 학사 구조 개편 등 교육 과정에 큰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구체적인 실행 계획 수립에 앞서 학내 구성원들과의 적극적인 소통 행보도 눈길을 끈다.

 

순천향대는 지난 9일 교수협의회와 글로컬대학30 의견 수렴 간담회, 그리고 9일부터 이틀간 학생자치단체장과 재학생을 대상으로 글로컬대학30 대학 구성원 간 소통 설명회를 개최했다.

 

▲ 지난 9일, 순천향대 한상민 기획처장이 ‘교수협의회와의 글로컬대학30 의견 수렴 간담회’에서 교원들과 질의응답을 진행하고 있다.  © 순천향대학교

 

간담회 및 설명회에서 한상민 기획처장은 교원과,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예비지정에 제출한 혁신기획서에 대한 브리핑을 진행하고, 구체적인 실행계획에 관한 의견을 경청했다.

 

특히 질의응답에서 실행계획의 적정성 판단 교육 수요자 관점의 대학 혁신 학제와 교육과정 혁신에 있어서의 발전방향 변화되는 입시 전형에 대한 제언 소전공 운영에 대한 구체적인 합의점 도출 등 다양한 의견이 오고갔다.

 

김승우 총장은 대학은 앞서 제출한 글로컬대학 혁신기획서에 담긴 내용을 구체화하기 위해 지자체 및 지역 산업체, 그리고 대학 구성원들과 머리를 맞대고 실행계획 착수를 위해 적극 협의하고 있다이를 위해 다양한 소통의 장을 마련해 지역·대학 구성원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순천향대는 지자체 및 내부 구성원 간의 다양한 소통 플랫폼을 구축해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수용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실행 계획서를 구체화할 계획이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24/07/10 [16:38]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환경과학공원 ‘폭염 잡는 분수대’ 인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