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에도 ‘스마트농업 거점’ 세운다
스마트팜 통합지원센터 첫 삽… 222억 투입 2만㎡ 규모 건립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기공식.  © 충남도청

 

농업·농촌 구조 개혁과, 이를 위한 스마트농업 육성을 충남도정 최우선 과제로 추진 중인 힘쎈충남이 부여에도 스마트팜 교육·연구·체험·실습 거점을 만든다.

 

충남도는 5일 부여군 스마트 원예단지에서 스마트팜 통합지원센터기공식을 개최했다.

 

김태흠 지사와 박정현 부여군수, 지역 농업인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날 기공식은 경과 보고, 김 지사 기념사, 시삽 등의 순을 진행했다.

 

부여 스마트팜 통합지원센터는 내년까지 222억 원을 투입, 19666의 부지에 지원센터(2080)와 스마트팜(15000)으로 나눠 건립한다.

 

지원센터는 스마트농업 육성을 위한 교육·연구·체험·실습 공간이며, 스마트팜은 청년농이 스마트농업 경영 실습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도가 서산 천수만 간척지 B지구에 전국 최고·최대로 조성 추진 중인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 축소판과도 같다.

 

이 통합지원센터에서는 구체적으로 청년농 스마트팜 재배 교육 및 경영 실습 스마트팜 이론·환경제어 시물레이션 교육 원예단지 및 부여군 스마트 농가 데이터 연구·분석 어린이·청소년 스마트팜 체험 교육 등을 진행한다.

 

도는 통합지원센터가 2025년 문을 열고 본격 가동하면, 충남 스마트농업 활성화와 관련 기술 발전, 청년농 스마트농업 유입 촉진, 스마트농업에 대한 미래 세대 이해 증진 등의 효과를 불러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김태흠 충남지사.  © 아산톱뉴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통합지원센터는 농업에 뜻을 둔 이들에게 선진 기술을 소개하고 정예농부로 성장토록 돕는 스마트팜 보급 핵심 거점이라며 통합지원센터를 통해 교류하는 과정에서 농촌이 더욱 활기를 띠고 청년 유입이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공식 후 김 지사를 비롯한 참석자들은 인근에 위치한 농업회사법인 우듬지팜이 운영 중인 스마트팜 생산·가공 시설을 살피고, 근로자 등을 격려했다.

 

2011년 설립한 우듬지팜은 토마토 단일 농장으로는 전국 최대인 12.44규모의 스마트팜에서 토마토와 특허 제품인 스테비아 방울토마토를 생산·유통·수출 중인 스마트팜 선도 기업이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우듬지팜의 노하우가 도내 청년농업인에게 전파되고 활용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나서 줄 것을 당부했다.

 

한국농산업조사연구소의 스마트팜 도입 효과 조사 결과에 따르면, 스마트팜은 도입 전 대비 평균 생산량 33.7%, 투입 노동 단위당 생산량 32.8%, 농업 소득 40.5% 증대 효과를 불러왔으며, 자가 노동시간 12.5% 감소 효과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24/07/05 [18:06]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환경과학공원 ‘폭염 잡는 분수대’ 인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