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감] 이기애 아산시의원 “아산문화공원 찾는 시민들 불편함 없도록 노력해 달라”
‘우천 시’ 공원 속 아이들 위험요소 등 시민 눈높이서 불편사항 바라봐
비 올 때까지 기다렸다 시민 불편사항 직접 확인키도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이기애 아산시의회 의원.  © 아산톱뉴스

 

충남 아산시의회 이기애 의원(부의장)이 지난 20일 제249회 제1차 정례회 중 문화환경위원회 소관 공원녹지과 행정사무감사(이하 행감)에서 최근에 개원한 아산문화공원에 대해 시민의 눈높이에서 바라본 불편사항들을 언급했다.

 

아산시에 따르면, 2017년 토지 매입을 시작으로 2023년 말까지 공원 조성사업을 완료해 지난 2월 임시개원 및 4월 정식 개원을 했다.

 

이 의원은 실제 아침과 저녁, 우천 시에 방문해 찍었던 사진을 제시하며 공원의 불편사항들과 관련해 배수로 황토 퇴적 그늘막 미설치 야자수매트 유격 및 고정핀 노출 물웅덩이 바닥 눈부심 등에 대해 말하며, 해당 부서장한테 시민 불편 사항에 대해 확인해 봤는지 캐물었다.

 

또한 공원 개원과 별개로 공원을 조성하면서 적법한 행정절차가 잘 이뤄졌는지 매섭게 행감을 이어나갔다.

 

실제 해당 부서에서는 토지 등에 관련된 보상금 지급 절차에 대해 일부 미이행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이 의원은 시민 만족도와 공원을 찾는 사람들의 불편함은 없는지 객관적으로 냉정하게 평가할 시기인 것 같다공원으로서의 편안함보다는 부족함이 많이 있다고 했다.

 

또한 공원 조성과정에서 행정절차를 미이행 한 부분에 대해서도 꼬집으며, 향후에는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되지 않도록 해당 부서장을 향해 다시 한 번 당부했다.

 

그러면서도 복잡한 행정절차와 시설구축을 위해 노력한 관계 공무원들에게는 다시 한 번 감사한 마음이라며, 감사 인사를 잊지 않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공원 개선과 관련된 예산에 대해서 추가경정 통한 예산 확보에 적극 노력하겠다는 말로 관계 부서를 향해 응원을 대신했다.

 

한편 이 의원은 지난 17일 문화예술과 행감에서 예산쪼개기 등에 대한 지적으로 눈길을 끌었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24/06/21 [17:05]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환경과학공원 ‘폭염 잡는 분수대’ 인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