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감] 박효진 아산시의원 “사회복지사의 전문성과 노고에 걸맞은 처우 개선 필요”
현실적 급여 적용 통한 사회복지사 처우 개선 주문
수탁 협약, 사회복지시설 안전 점검 등 관리 강화도 촉구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박효진 아산시의회 의원.  © 아산톱뉴스

 

충남 아산시의회 박효진 의원은 지난 18, 249회 제1차 정례회 중 진행된 사회복지과 행정사무감사(이하 행감)에서 사회복지사에 대한 처우 개선 주문과 함께 위수탁 협탁, 사회복지시설 안전 점검에 대한 관리 강화를 요청했다.

 

박 의원은 “2023년 행감에서도 지적한 부분이라며 복지관에서 일하고 계신 민간 사례관리사에 대한 처우 개선이 여전히 미흡하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사회복지사의 초임 급여가 최저임금과 비슷한 수준인 점 민간에서 일하는 4년 차 사회복지사에 대한 처우보다 시에서 보조금을 받는 모 단체의 1년 차 직원에 대한 처우가 좋은 점 등을 들어 현실적인 급여 적용을 통해 사회복지사들의 전문성과 노고에 걸맞은 대우를 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탕정종합사회복지관 수탁 협약서와 관련해 법인이 조달해야 하는 부담금은 매년 2000만 원씩, 5년간 총 1억 원이라며 매년 2000만 원을 납부한다는 당초 협약과 다르게 매년 2000만 원이 안 되는 금액을 납부한 것이 4년이나 됐으며, 재계약 도래 시점에 맞춰 잔금을 납부했다고 꼬집었다.

 

그리고 이는 명백한 계약 위반이라고 지적하는 한편, “다음 계약 시 참고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박 의원은 아산시가 계약 운영비를 지급함으로써 발생하는 이자는 반드시 아산시에 반환해야 한다예금 이자가 세입으로 잡혀 있는데 결산서에는 보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에 예금 이자와 카드 결제 포인트 등에 대한 환수 및 관리 철저를 주문했다.

 

끝으로 동절기 사회복지시설 안전 점검표에 대해 사회복지시설 현장점검을 나가야 하는 직원과 해당 시설 관장의 서명 필체가 동일한 점 일부 서명이 누락된 점 등을 지적했고, “현장점검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모르겠다며 이에 대한 관리 강화를 재차 주문했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24/06/19 [17:42]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환경과학공원 ‘폭염 잡는 분수대’ 인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