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스미싱! 예방 앱 설치로 막을 수 있습니다
 
유동균 경감(아산경찰서 수사지원팀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유동균 경감  © 아산톱뉴스

 

최근 ‘부고장이 도착했습니다’, ‘과태료 고지서가 발송되었습니다’란 내용의 등의 문자 발송으로 인터넷주소(URL) 클릭을 유도해 스마트폰에 저장된 개인·금융정보를 탈취하는 '스미싱' 피해 사례가 발생한 바 있다.

 

스미싱은 문자메시지(SMS)와 ‘낚시하다’라는 뜻을 지닌 피싱(Pishing)의 합성어로카카오톡·문자메시지를 이용한 사칭 문자에 포함된 링크(URL)클릭 시, 악성 앱이자동 설치되어, 소액결제나 금전적 피해를 입는 사이버범죄 수법이다.

 

서민경제를 심각하게 침해하고 큰 사회적 문제를일으키는 스미싱 범죄가 최근 지능화·다양화되어 피해가 지속 증가하는 추세이다.

 

이에 경찰은 스미싱 범죄예방·근절에 대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역량 집중하여 스미싱 등 사이버사기 특별 단속을 2024년 3월1일부터 10월31일까지 추진하고있다.

 

또한 범죄 피해 예방을 위해 경찰청에서 제공하는 보이스피싱·스미싱예방 앱(시티즌코난, 피싱아이즈) 설치, 활용 등에 대한 대국민 홍보를 진행하고 있다.

 

그렇다면 '스미싱(Smishing)' 사기 범죄 피해 예방을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다음 사항을 반드시 기억할 필요가 있다.

 

첫 번째, 시티즌 코난(안드로이드)과 피싱아이즈(ISO) 앱을 설치하는 것이다.

 

시티즌 코난과 피싱아이즈는 경찰청에서 제공하는 앱으로, 설치시 설치된 악성코드탐지 및 삭제 기능이 있는 앱이다. 스미싱 예방에아주 효과적이며, 지인 추천기능이 있어 소중한 가족 등 주변 지인에게도 손쉽게 전파할 수 있다.

 

두 번째, 출처가 불분명한 인터넷주소 링크(URL)가 포함된 카카오톡·문자메시지는 바로 삭제하는 것이다.

 

최근 ‘청첩장, 돌잔치 초대장, 무료 쿠폰 제공, 택배도착’등 일상생활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다양한 명목으로 인터넷주소(URL)를 포함하고 있는 문자메시지 등이 전송되어 오고 있다. 하지만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문자메시지의 인터넷 링크는 절대 누르지 말아야 한다. 나도 모르는 사이 앱 설치와 스미싱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세 번째, 자신의 스마트폰 [환경설정]-[보안]-[디바이스 관리]-['알 수 없는 출처'의 √체크 해제]해 '출처를 알 수 없는 어플' 설치를 제한하는 것이다.

 

휴대폰 기능으로 출처 불명의 앱 설치를 제한할 수 있다.

 

네 번째, 휴대폰 내부에 은행 보안카드 사진이나 비밀번호 등을 저장하지 않는 것이다. 휴대폰에 악성코드 등으로 정보가 유출되어 금전적 피해 발생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다섯째, 혹시 '스미싱' 문자의 인터넷주소(URL)을 클릭했거나 악성 앱을 설치했다면,

 

비밀번호 등 금융 관련 정보를 절대 입력하지 말고 즉시 비행기 모드로 변경하여 외부 접속을 차단하는 한편, 해당 앱을 삭제해야 한다. 이미 송금·이체 등 완료한경우라면, 경찰(112) 혹은 민원 콜센터(182) 등에 신고해야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다.

 

현재 우리 경찰에서는 서민 울리는 스미싱 등 사이버 사기 근절을 위해 특별 단속기간을 운영하는 등 총력을 다하고 있다.

 

그렇기에 이 글을 읽는 독자 또한 시티즌 코난 스미싱 예방 앱 설치등 각종 예방 방법을 숙지하고, 지인들에게 전파하여 피해를 예방하고 더 이상의 피해자가 발생되지 않기를 간곡히 바라는 바이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24/06/05 [14:44]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아산시, 15일 ‘아트밸리 아산 제1회 행복힐링콘서트’ 개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