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최초 국제크루즈선 힘찬 뱃고동
충남도, 국제크루즈선 ‘코스타세레나호’ 출항식… 서해 바닷길 새롭게 열려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충청권 최초 국제크루즈선 ‘코스타세레나’호.  © 충남도청

 

충청권 최초 국제크루즈선인 코스타세레나호가 힘찬 뱃고동 소리와 함께 서해 바닷길을 새롭게 열었다.

 

충남도는 8일 서산 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전형식 도 정무부지사, 백낙흥 도 정책수석보좌관, 성일종 국회의원, 이완섭 서산시장, 백현 롯데관광 대표이사 사장, 프란시스코 라파 코스타 아시아총괄이사 등 1백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4 서산 모항 국제크루즈선 출항식을 개최했다.

 

코스타세레나호는 이날 26백명의 승객과 11백명의 승무원을 태우고 힘찬 항해에 올랐으며, 출항식은 축사, 관계자 감사패 및 꽃다발 증정, 축하 퍼포먼스, 기념촬영 등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전 부지사는 오늘 새롭게 열린 충남의 바닷길은 민선 8기 공약인 서해안 국제해양레저 관광벨트 구축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충남 서해안을 전세계인이 찾는 국제 해양레저 관광벨트로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충남도청

 

충청권 신()항로를 개척한 코스타세레나호는 서산 대산항에서 여객을 태우고, 67일간 일본 오키나와·미야코지마, 대만 기륭을 거쳐 부산항으로 복귀하는 일정으로 운영된다.

 

도와 서산시, 운항사인 롯데관광개발의 긴밀한 협력 아래 지난해 10월 국제크루즈선 운항의 발판이 마련됐고, 운항 확정 후 올해 1월에 출시한 여행상품이 1개월 만에 완판되는 등 전국적으로 큰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이탈리아 제노바에 본사를 둔 유럽 크루즈 기업 코스타 크루즈의 선박인 코스타세레나호는 총톤수 114천톤, 길이 290m, 전폭 35m에 달한다.

 

부대시설은 대극장, 디스코장, 수영장, 레스토랑, 테마바, 헬스장, 키즈클럽, 카지노, 면세점, 뷰티살롱&스파 등을 갖춰 바다 위 움직이는 특급호텔로 불린다.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9년 자료에 따르면 크루즈 산업은 전 세계적으로 경제효과가 550억 달러에 달하고, 437천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정도로 파급효과가 큰 핵심 산업이다.

 

도는 체계적인 크루즈 기반시설 구축 차별화된 기항지 관광상품 개발 대내외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 타깃 마케팅과 홍보 활동을 통해 크루즈산업 발전의 단단한 토대를 만들어 나갈 방침이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24/05/08 [16:00]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밤에도 잘 보여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