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감] 신미진 아산시의원 “도시계획도로 실효로 교통 불편·재정 부담 상승했다”
실옥동 중로1-4호 개설 ‘물거품’ 지적하며 소극적 시 도로행정 질타
 
박성규 기자/최솔 아산투데이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신미진 아산시의회 의원.  © 아산톱뉴스

 

신미진 충남 아산시의회 의원이 실효된 도시계획도로로 인해 주민과 교통 불편은 물론, 재정 부담도 가중시켰다며 집행부의 소극적 도로행정을 질타했다.

 

신 의원은 지난 20일 제249회 제1차 정례회 중 진행된 도시계획과 소관 행정사무감사(이하 행감)에서 이 같은 문제를 지적하며 개선을 촉구했다.

 

신 의원이 지적한 도로는 실옥동 푸르지오아파트 정문과 벽산아파트 후문을 잇는 온양4(실옥동) 중로1-4. 2009년 도시계획도로로 결정됐다.

 

그러나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일몰제 적용으로 20207월 도로 지정 시효가 해제되면서 도로 부재로 인해 차량 정체와 교통 불편이 발생하고 있다. 이 때문에 도로 개설 건의가 매년 읍면동 열린간담회에서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더 큰 문제는 갈수록 늘어나는 재정 부담이다. 도로 건설에 필요한 예산은 지난해 40억 원에서 1년여 만에 시 추산 100억 원으로 늘어났다.

 

시는 인근에 공동주택 또는 도시개발사업이 추진되면 도로 개설을 이끌어내겠다는 계획이지만, 여건상 사업자가 나타나기 어려워 현실성이 떨어지는 상황이다.

 

신 의원은 정말 필요한 도로이기 때문에 계획도로로 결정된 것 아니냐? 재정비 수립 용역할 때 2021년 예산 잡은 것만 해도 156000만 원이다. 사업 예산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데다, 정작 사업을 하지 않아 용역 비용만 날린 것이라고 질책했다.

 

이어 이 구간만 뚫리면 아산시청소년교육문화센터부터 시작해 신창 쪽으로 갈 수 있다. 이곳 주민들에게 있어 신정호 방축지구와 직결되는 도로이기도 하다도로시설과 등과 협의해 반드시 재추진해달라고 주문했다.

 

윤수진 시 도시계획과장은 실효된 시설에 대해 다시 도시관리계획으로 시설 결정을 하려면 집행계획이 필요하다. 도로시설과와 협의해 집행계획을 수립하는 방향으로 협의 중이라며 개별 건으로도 가능한 만큼 도로시설과와 협의를 통해 사업추진 부분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24/06/21 [14:58]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환경과학공원 ‘폭염 잡는 분수대’ 인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