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호, 국가정원 미래 모델 제시할 것”
아산시, ‘신정호 아트밸리 국가정원 마스터플랜 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신정호 아트밸리 국가정원 마스터플랜 용역’ 중간보고회.  © 아산톱뉴스

 

충남 아산시(시장 박경귀)는 지난 17일 시청 상황실에서 신정호 아트밸리 국가정원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이하 마스터플랜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박경귀 시장 주재로 정원분과 포럼위원,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이번 보고회는 마스터플랜 용역의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계획을 공유키 위해 마련했다.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은 중부권을 대표하는 문화예술융합형 국가정원을 목표로 추진 중이며, 참석자들은 착수보고회 대비 주요 의견 조치 사항 등 국가정원 조성계획에 대한 발표를 듣고 이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세부적으로 2030년 국가정원 지정과 동시에 국가정원 박람회 개최 준비 호수 건너편에서 산들바람언덕정원 앞 수상 무대 조망 가능한 디자인 고려 정원과 어울리는 보물섬 부지 전망대 조성 방안 검토 등을 당부했다.

 

완성도 있는 국가정원 등록을 위한 전체적인 타임스케줄 조정 예산 확보 방안, 인력 및 조직 운영, 연차별 사업계획 등 중장기 사업계획 마련 예술의 정원 내 행궁가든에 역사와 예술이 만나는 조선의 정원 문화 표현 등을 주문했다.

 

박경귀 시장은 신정호 아트밸리 국가정원은 자연과 예술, 문화가 융합된 문화예술 융합형 정원으로 신정호 아트밸리 속에 조성해 대한민국 국가정원의 미래 모델을 제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이번 용역을 통해 신정호 아트밸리 국가정원의 밑그림이 그려졌다고 평가한 뒤 보고회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을 신속하게 보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지방정원 오픈과 동시에 국가정원 마스터플랜을 공개해 지방정원 조성과 함께 새로운 국가정원을 시작한다는 개념으로 과업을 수행해 달라고도 했다.

 

한편 시는 이번 중간 보고회에서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반영해 올해 12월 마스터플랜 최종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24/06/18 [16:34]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하루 빨리 영농에 복귀할 수 있기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