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금품수수 의혹’ 아산시청 공무원 근무지 압색
온천지구 개발사업 관련…건설서 참여 공사자료 일체도 압수
당진署, 건설사 고발 건 수사 중 정황 포착
 
박성규 기자/최솔 아산투데이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아산시 청사 전경.     ©아산톱뉴스

 

경찰이 충남 아산 온천지구 도시개발사업 관련 담당 공무원의 금품수수 정황을 포착해 압수수색한 것으로 파악됐다.

 

18일 아산시 등에 따르면 당진경찰서는 지난 13일 아산시청 공무원 A 씨의 근무지를 압수수색했다.

 

A 씨는 사업 당시 토목공사를 수주한 건설사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의혹을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건설사는 천안에 본사를 둔 종합건설사로, 별도 법인을 설립해 아산에서 도시공원과 아파트 건설사업을 시행 중이다.

 

경찰은 당시 A 씨의 근무자료 외에도 시 환경녹지국과 도시개발국에서 참여 중인 이 건설사의 공사자료 일체도 압수했다.

 

당진경찰서는 해당 건설사에 대한 고발 건으로 수사하던 중 A 씨의 금품수수 정황을 포착하고 이날 압수수색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A 씨에 대한 수사개시 통보는 이뤄지지 않았다.

 

2015년부터 추진된 온천지구 도시개발사업은 온천동 959번지 일원 49939를 환지 방식으로 추진한 사업이다. 20172월 착공해 시비 등 총 130억 원을 투입 20193월 완료했다.

 

아산세무서 이전을 위해 사업지구 내 공공청사 부지(11578)를 마련했으나 불발돼 2022년 말 기획재정부에 매각됐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24/06/18 [12:10]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환경과학공원 ‘폭염 잡는 분수대’ 인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