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민선8기 투자유치 ‘20조 돌파’ 초읽기
뉴콜드·SHS 유치 따라 163개 기업·19조3690억원으로 증가
연내 1조 이상 추가 유치 기대…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 톡톡” 자평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충남도청 청사 전경.     ©아산톱뉴스

 

민선8기 힘쎈충남이 국내외 기업 투자유치 20조 원 돌파 초읽기에 들어갔다.

 

17일 도에 따르면, 유럽을 출장 중인 김태흠 충남지사는 지난 1314(한국 시각) 네덜란드 뉴콜드·SHS사와 22500만 달러(3042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연이어 체결했다.

 

이에 따라 민선8기 출범 이후 도의 국내외 투자유치 기업 및 금액은 163개 사 193688억 원으로 늘게 됐다.

 

이는 민선74년 동안 유치한 145385억 원의 1.3배가 넘는 규모라고 도는 설명했다.

 

연도별로는 민선8기 출범 첫해인 20226개월 동안 49개 사 31459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80개 사 149272억 원으로 대기록을 작성하고, 올해 들어서는 이번 네덜란드를 포함해 34개사 12959억 원을 유치하며 순항 중이다.

 

투자유치에 따른 신규 고용 창출 인원은 42700여 명으로 예상되고 있다.

 

▲ 네덜란드 SHS와 협약식 후 기념촬영.  © 충남도청

 

주요 유치 내용을 보면, 도는 민선8기 출범 직후인 20227월 국내 굴지의 식품 종합 기업인 대상과 대규모의 협약을 맺으며 투자유치 포문을 열었다.

 

다음 달인 20228월에는 중국 남일중공업과 일본 동신포리마 등 3개 기업으로부터 4700만 달러를 유치하며 외자유치 시동을 켰다.

 

또 같은 해 10월과 11월에는 한화솔루션과 현대엔지니어링, LG화학 등 3개 대기업의 투자를 잇따라 유치했다.

 

3개 기업은 아산과 당진에 9117억 원을 투자해 OLED 패널 제조 핵심 소재, 재활용 플라스틱 활용 수소 생산, 차세대 단열재 생산 공장을 건립키로 했다.

 

지난해 4월에는 삼성디스플레이와 41000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맺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아산캠퍼스를 중심으로 2026년까지 세계 최초 8.6세대 아이티(정보기술-IT)OLED 전용 라인을 구축한다.

 

같은 해 8월에는 SK온으로부터 15000억 원을, 10월에는 롯데웰푸드로부터 2220억 원을 유치했다. 이어 11월에는 김태흠 지사가 글로벌 바이오제약 기업인 셀트리온의 서정진 회장과 손을 맞잡았다.

 

셀트리온은 202812월까지 예산 제2일반산업단지 내에 3000억 원을 투자키로 했다.

 

올해 들어서는 대한전선으로부터 1400억 원, 이차전지 소재 기업인 송우이엠으로부터 2000억 원 등의 투자를 유치했다.

 

도는 올해 안에 1조 원 이상의 투자를 유치, 연내 20조 원 돌파는 무난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도 관계자는 국내외에서 유치한 기업들이 본격 가동하면 직접적인 부가가치 유발은 물론, 일자리 창출과 연관 산업 성장 등 지역경제에 다양하고 큰 영향을 미치게 된다이에 따라 민선8기 충남도는 국내외 기업들에 대한 분석을 통해 전략적 유치 활동을 전개, 목표 이상의 성과를 올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24/06/17 [11:56]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하루 빨리 영농에 복귀할 수 있기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