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귀 아산시장 “둔포지구… 반도체 중심 도시 될 것”
시, 지난 14일 충남경제자유구역 지정 관련 둔포지구 주민설명회 진행
박 시장 “외투기업, 복귀기업 유치… 엄청난 경제적 파급효과” 기대 표출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지난 14일 열린 충남경제자유구역 둔포지구 주민설명회에 나선 박경귀 시장.  © 아산톱뉴스

 

충남 아산시(시장 박경귀)가 지난 14일 둔포지구 관련 주민설명회를 끝으로 충남 경제자유구역 지정 관련 주민설명회를 마쳤다.

 

이날 둔포농협 서부지점에서 열린 주민설명회는 충남도와 아산시, 산업연구원이 함께 충남경제자유구역에 대한 개발계획을 발표하고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키 위해 개최됐다.

 

충남도는 도정 핵심과제인 베이밸리 건설을 위해 경제자유구역 복원을 통한 국내외 글로벌기업 유치, 미래 신성장동력 확보 등을 목표로 천안·아산·서산·당진시의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추진 중이다.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면 개발사업 시행자는 세금과 개발부담금, 농지보전부담금 등을 감면받으며, 입주기업은 세금 감면, 임대부지 조성 및 임대료 감면, 투자유치 관련 시설자금 지원, ·공유재산 사용료·대부료 감면, 노동규제 완화, 외국인 거주자 생활 여건 지원 등의 혜택을 받는다.

 

아산 둔포지구는 우수한 광역교통망과 인근에 있는 천안국가산단·아산테크노밸리와 연계해 반도체·AI 사업 중심의 첨단산업 단지를 형성할 전망이다.

 

▲ 지난 14일 열린 충남경제자유구역 둔포지구 주민설명회.  © 아산톱뉴스

 

박경귀 시장은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통해 아산 둔포지구가 반도체 중심 도시가 될 것이라며 외투기업, 복귀기업 유치에 큰 탄력을 받아 우리 시에 엄청난 경제적 파급효과가 생길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이어 주민들이 가장 걱정하는 이주 계획 및 토지 보상에 대해 주민 의견을 적극 수렴해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충남도는 주민 의견수렴 절차 등을 거쳐 이달 말 산업통상자원부에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신청할 예정이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24/06/15 [14:56]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하루 빨리 영농에 복귀할 수 있기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