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글로벌 콜드체인기업서 1.5억 달러 유치
네덜란드 뉴콜드사와 투자협약… 당진에 첨단물류센터 신축
亞 첫 진출지로 충남 선택 눈길… K푸드 열풍 속 추가 투자 기대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김태흠 지사(가운데)는 13일(이하 현지시각) 네덜란드 노르트브라반트주 컨퍼런티에센트럼 호텔 보벤동크에서 애비 마하라지 뉴콜드 최고운영책임자(오른쪽), 오성환 당진시장(왼쪽)과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 충남도청

 

민선8기 힘쎈충남의 스마트농업 글로벌 협력 강화와 외자유치 등을 위해 유럽을 출장 중인 김태흠 지사가 콜드체인(저온 유통) 분야 글로벌 기업으로부터 대규모 투자를 유치했다.

 

김 지사는 13(이하 현지시각) 네덜란드 노르트브라반트주 컨퍼런티에센트럼 호텔 보벤동크에서 애비 마하라지 뉴콜드 최고운영책임자, 오성환 당진시장과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해각서에 따르면, 뉴콜드는 앞으로 5년 안에 1단계로 15000만 달러(2020억 원)를 투자, 당진 송악물류단지 내 82500의 부지에 첨단물류센터(콜드체인)를 신축한다.

 

도와 당진시는 물류 시설 신설 관련 정부 인허가 등 뉴콜드가 물류센터 신축을 완료할 때까지 행정적인 지원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2012년 설립한 뉴콜드는 자동화 창고 및 운송 통합 공급망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으며, 자동 보관 및 검색 시스템 개발과 식품 안전성 증대 기술 개발·공급 등에 주력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이다.

 

이 기업은 특히 2027년 탄소중립 실현을 목표로 설정하고 에너지 절약 등에 집중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뉴콜드는 네덜란드 브레다에 본사를 두고, 현재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호주 등 10개 국 18개 시설에 2400여 명이 근무하고 있다.

 

최근에는 폴란드 바르샤바 인근에 최첨단 온도 조절 창고 건설을 위해 11600여만 달러(1596억 원), 호주 시드니 첨단 물류창고 건설을 위해 15100여만 달러(2082억 원)을 투자하며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뉴콜드는 한류와 K-푸드 열풍 속 한국 시장의 경쟁력이 높다고 판단, 아시아권 첫 진출지로 충남을 선택하고 한국법인도 설립 중이다.

 

국내 타깃 고객사는 냉동·냉장식품 대기업 등이다.

 

도는 뉴콜드가 물류센터를 건립·가동하면 70명 이상의 신규 고용 효과가 발생하고, 물류 처리 규모 확대에 따라 시설도 확장해 나아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 충남도청

 

이날 협약식에서 김태흠 지사는 충남은 대한민국 제1의 무역도시로,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첨단 제조업은 물론, 농수산식품·화장품 등 소비재산업에서도 경쟁력이 강한 산업도시라고 소개했다.

 

김 지사는 이어 검은 반도체로 불리는 김을 비롯한 농수산물과 함께 K푸드 열풍이 불러온 우수한 식품기업들이 뉴콜드의 든든한 파드너가 될 것이며, 뉴콜드의 아시아 첫 진출지인 충남은 뉴콜드에게 더 큰 도약의 발판이 돼 줄 것이라고 말했다.

 

협약 체결에 앞서 김 지사는 네덜란드 브라반트 딘텔루드에 위치한 뉴콜드 첨단 신규 사업장 건설 현장을 방문, 시설 건설 추진 현황을 살폈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24/06/13 [22:08]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하루 빨리 영농에 복귀할 수 있기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