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내달 6일 ‘2024 아산 외암마을 야행’ 개막
8일까지 8夜를 통해 풀어나가는 조선시대 외암마을 야행 이야기 진행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아산톱뉴스

 

충남 아산시(시장 박경귀)가 오는 66()부터 8()까지 조선 선비의 숨결이 살아 숨 쉬는 외암민속마을에서 아산 외암마을 야행행사를 개최한다.

 

앞서 아산시는 지역의 특색있는 문화유산 자원을 활용한 야간경관, 체험, 공연, 전시 등 다양한 야간 향유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국가유산청의 문화유산 야행공모사업에 선정된 바 있다.

 

이번 ‘2024 아산 외암마을 야행외암여정-야화(夜話) 외암풍류-야설(夜說) 외암장터-야시(夜市) 외암야사-야사(夜史) 외암야식-야식(夜食) 외암유숙-야숙(夜宿) 외암마실-야로(夜路) 외암달빛-야경(夜景)8() 테마로 구성했다.

 

특히 외암마을 초입 반석교를 지나면서 그림같이 펼쳐지는 미디어아트로 과거, 현재, 미래를 연결하는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할 예정이며, 외암서당, 선비다도, 선비 주안상 등 조선시대 선비문화 체험 프로그램과 전통고택에서 즐기는 고택콘서트, 인문학콘서트, 저잣거리풍류한마당 등 다채로운 공연도 준비했다.

 

또한 외암마을의 숨겨진 문화유산을 찾아 떠나는 스템프투어, 마을한바퀴 등 문화유산을 배우고 체험하는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시 관계자는 그림같이 펼쳐지는 외암마을의 초여름 밤으로 초대한다연인, 친구와 함께 조선시대로 떠나는 야행을 즐겨보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아산외암마을야행 누리집(www.asannight.com), 아산시청누리집(www.asan.go.kr),인스타그램(채널명: asan_oeamnight)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국가민속문화재로 지정된 아산 외암마을 약 500년 전부터 마을이 형성되어 강 씨와 목 씨가 살았다고 전해진다.

 

조선 명종 때 벼슬을 지낸 이정(李挺) 일가가 낙향해 이곳에 정착하면서 예안이씨의 후손들이 번창하고, 인재를 배출해 반촌의 면모를 갖추고 반가 가옥이 생겨났다고 한다.

 

마을에는 조선시대 이정렬(李貞烈)이 고종에게 하사받아 지은 참판댁을 비롯해 건재고택, 송화댁, 참봉댁 등의 반가와 그 주변의 초가집들이 원형을 유지한 채 남아 있다.

 

특히 건재고택은 회화나무와 수석이 어우러진 정원이 아름답고, 추사 김정희의 글씨 등 문화유산들이 많이 보존돼 있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24/05/17 [12:32]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밤에도 잘 보여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