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제63회 성웅 이순신축제, 42만명 몰려… ‘4無·4有’ 성공 축제” 자평
박경귀 시장 “이번 축제, 내용·흥행 모두 지난해 뛰어넘어”
45대 셔틀버스 쉴 새 없이 오가… 주차난 해소 1등 공신
바가지 요금·쓰레기 없는 ‘쾌적’ 푸드존에 관객 만족 높아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이순신 장군 출정행렬.  © 아산톱뉴스

 

이순신 장군 탄신 479주년을 맞아 열린 아트밸리 아산 제63회 성웅 이순신축제가 지난달 28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충남 아산시(시장 박경귀)에 따르면 제63회 성웅 이순신축제가 열린 424일부터 28일까지 이순신종합운동장을 비롯해 온양온천역광장·현충사·곡교천 등에서 진행된 축제 프로그램에 참여하거나, 관람한 방문객 수는 약 42만 명으로 집계됐다.

 

올해 처음 시작돼 큰 호응을 얻은 거북선 노젓기 대회를 비롯해, 백의종군길 전국 걷기·마라톤대회, 전국 난중일기 사생대회·백일장 등 축제 기간 열린 각종 대회 참석 인원만 2만 명이 넘는다고.

 

주 공연장인 이순신종합운동장에만 3일간 약 25만 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 ‘아트밸리 아산 군악·의장 페스티벌’, 공군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의 축하 비행, 아산시립합창단의 뮤지컬 필사즉생’, 포레스텔라·세계태권도연맹 시범단·원밀리언·진조크루의 특별공연 등 관람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은 멋진 볼거리가 쉴 새 없이 이어진 덕분이다.

 

축제 첫날인 24일부터 25일까지, 곡교천 은행나무길 쉼터 LED 광장에서 진행된 빛으로 듣는 이순신미디어아트쇼를 시작으로, 5일간 온양온천역 광장에서 진행된 릴레이 버스킹 이순신을 외치다에는 아산 출신 트로트 신동 고아인양과 판소리 성웅 충무공 이순신가작창 작업에 힘쓰고 있는 이봉근 명창의 공연이 진행돼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 노젓기 체험.  © 아산톱뉴스

 

역대급 인파가 몰린 축제였지만, 극심한 주차난은 없었다. 관내 주요 광역 대중교통 거점과 아파트 밀집 지역, 임시주차장과 축제 현장을 오간 셔틀버스 덕분이라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운행 첫날 애초 계획대로 40대의 셔틀버스가 운행됐지만, 수요가 몰리면서 주말 5대가 추가 배치됐고, 특히 천안아산역과 온양온천역, 아산터미널 등 관내 광역 교통망을 통과하는 노선은 매번 만차 운행될 정도였다.

 

시는 3일간 셔틀버스를 이용해 축제 현장을 방문한 관람객 수만 약 5만 명이라고 추산하며, 그중 상당수가 광역 대중교통 수단을 이용해 축제를 찾은 관외 관람객이라고 전했다.

 

지역 소상공인들과 함께한 푸드존에서는 국수부터 한우 육회까지 최고 ‘1만 원을 넘지 않는 저렴한 가격에 맛볼 수 있어 축제 기간 내내 방문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앞사람이 남긴 흔적은 현장에 배치된 환경미화원 전원과 자원순환과 직원 전원, 4곳의 청소대행업체 소속 직원들이 순식간에 치워냈다. 밤낮으로 깨끗한 환경 유지에 힘쓴 이들 덕분에 관람객들은 쾌적한 환경에서 먹거리를 즐길 수 있었다.

 

박경귀 시장은 지난달 29일 확대간부회의에서 이번 성웅 이순신축제를 쓰레기·사고·미아·주차난 없고, 먹거리·볼거리·즐길 거리·배울 거리가 넘쳐난 ‘4()·4() 축제였다면서 내용과 흥행 모두 지난해 축제를 뛰어넘었다고 자평했다.

 

박 시장은 이어 모든 성과는 성공적인 축제 진행을 위해 축제 현장 곳곳에서 애써주신 모든 자원봉사자 여러분과 관람객 편의를 위해 교통통제 등 불편을 함께 감내해 주신 39만 아산시민 여러분, 그리고 멋진 공연을 펼쳐주신 대한민국 국군·8군 군악·의장·홍보대를 비롯한 모든 출연진 덕분이라면서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무엇보다 한 몸처럼 움직이며 각자의 영역에서 활약해준 26백여 아산시 공직자 여러분도 정말 수고 많으셨다앞으로도 우리의 경쟁자는 우리라는 각오로 다음 축제도 최고의 축제로 만들자고 말했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24/05/01 [17:31]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밤에도 잘 보여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