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시민명예기자 최초 외국인 기자 선발 ‘눈길’
우즈벡 출신 압둘보싯… 지난 6일 ‘제8기 시민명에기자’ 위촉
다채로운 이력의 기자들, 시민 ‘민심 레이더’ 역할 기대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왼쪽부터 조일교 부시장과 최초 외국인 명예기자 압둘보싯(한국이름 이민수).   © 아산톱뉴스

 

충남 아산시(시장 박경귀)는 지난 6일 시청 상황실에서 8기 시민명예기자 위촉식을 진행했다.

 

이날 새로 위촉된 28명의 8기 명예기자는 10대에서 60대까지 다양한 연령대와 퇴직 교정직 공무원, 방송작가, 인터넷쇼핑몰 대표, 퇴직 교사, 외국인 지원 활동가, 화가, 청년 창업 농부, 법률가, 일간스포츠 기자, 자영업자 등 다채로운 이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최초의 외국인 시민명예기자가 위촉됐는데, 우즈베키스탄 출신 압둘보싯(한국이름 이민수) 씨가 그 주인공이다.

 

이민수 씨는 아산시 시민명예기자로 활동할 수 있어 영광이다. 아산시가 국제상호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도전하고 있고, 정부의 출입국이민관리청 유치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만큼, 외국인과 다문화 가정의 이해를 돕기 위해 명예기자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아산시 시민명예기자들.  © 아산톱뉴스

 

이날 위촉장을 전달한 조일교 부시장은 다양한 이력의 기자분들의 활동으로, 시정신문의 내용이 더욱 풍성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매월 만나는 시정신문 아산뉴스가 시민들에게 사랑받고, 또 하나의 소통 창구가 될 수 있도록 멋진 활동을 기대한다고 환영했다.

 

한편 시는 시민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가는 시정신문으로 거듭나기 위해, 시민명예기자들과 함께 내용 구성이나, 편집 방식 등에 다양한 변화를 시도할 예정이다. 


기사입력: 2024/02/07 [19:53]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노량’ 김한민 감독 “이순신 장군의 도시 아산은 개인적으로 특별한 도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