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문대 국어국문학과, 4단계 BK21 사업 ‘우수 참여대학원생 교육부장관 표창’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팜흐웅쭝(국어국문학과, 박사 수료), 한국-베트남 문화 교류 연구 성과 높은 평가 받아

- 한국연구재단 주관 4단계 BK21 사업 우수 참여대학원생으로 인문학 분야 외국인 유학생 최초 표창

 

▲ 선문대 팜흐웅쭝(가운데) 베트남 유학생이 한국연구재단 주관 4단계 BK21(Brain Korea 21) 사업에서 인문학 분야 최초로 ‘우수 참여대학원생’ 교육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 아산톱뉴스

 

선문대학교(총장 문성제)는 한국연구재단 주관 4단계 BK21(Brain Korea 21) 사업에서 인문학 분야 최초로 선문대 외국인 유학생이 우수 참여대학원생교육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5일 밝혔다.

 

한국연구재단에서는 4단계 BK21 사업 교육연구단() 참여대학원생·신진연구인력 중 교육 및 연구 분야에서 뛰어난 성과를 보인 인재를 조기에 발굴코자 매년 우수 참여 인력을 선발한다. 2023년 기준으로 미래인재와 혁신인재를 포함한 579개 사업단() 가운데 약 19천여 명 중 단 29명만을 선정해 교육부장관 표창을 수여한다.

 

이 가운데 선문대 팜흐웅쭝(Pham huu chung, 베트남, 국어국문학과 일반대학원 박사 수료)이 인문학 분야에서 외국인 유학생으로서는 최초로 수상받았다. 그간 대부분의 수상자는 이공계열이고, 인문학에서는 한국인조차도 2~3명에 그치는 상황이었다. 이에 인문학 분야 외국인 유학생의 교육부장관 표창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선문대 사업팀은 한국과 아시아의 문화 교류와 확산을 위한 전문 인력 양성의 목표로 사업 진행하고 있다. 이 가운데 팜흐웅쭝은 한국과 베트남 문화 교류 연구 성과를 이뤘으며, 국내외 학술 활동을 통해 한국-아시아 간 연구자로서의 선도적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외국인 유학생 단독 학술 발표한국인 대학원생-외국인 유학생간 협동 연구를 진행하면서 국내외 학술 활동을 통해 한국과 베트남의 비교 문학 관점으로 적극 연구한 성과가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팜흐웅쭝은 “BK21 사업 덕분에 연구에 매진해 무사히 박사과정을 수료할 수 있었다연구팀에서 개설한 다양한 학습 프로그램과 세미나를 통해 교내외 연구자들과 정기적으로 교류하고 토론하면서 연구적 시야를 확보하고 연구 방법을 찾는 데 큰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선문대 국어국문학과 4단계 BK21 사업팀장인 문한별 교수는 한국어 문학과 아시아 각국 문화의 교류와 소통 성과를 기반으로 한국학의 우수성을 국제적으로 확산시키고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것이 목표라며 베트남, 중국, 일본, 몽골, 우즈베키스탄 등 아시아 각국의 우수 외국인 유학생을 확보해, -아시아 우수 대학원생을 선발하고 지원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선문대 국어국문학과 4단계 BK21 사업팀은 교육과정을 특화하고, 문화 교류 및 융합 분야 연구를 활성화하면서, 학술 교류 활성화를 위한 국내외 활발한 학술 활동 개최와 업무 협약을 체결하는 등 교육 및 연구 활동을 적극 추진해 왔다.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한국연구재단 중간 평가에서 높은 평가를 받으면서 2027년까지 정부 재정 지원을 받게 됐다.


기사입력: 2024/02/05 [19:28]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노량’ 김한민 감독 “이순신 장군의 도시 아산은 개인적으로 특별한 도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