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오는 12월31일 운영 종료
고령자·기저질환자 등 감염 취약층은 일반의료기관서 무료 검사 지속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오는 12월31일 운영이 종료되는 선별진료소.  © 아산톱뉴스

 

충남 아산시보건소는 코로나19 대응 체계 개편에 따라 오는 31일 선별진료소 운영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2024년부터는 일반의료기관에서 유전자 증폭(PCR) 및 신속 항원(RAT)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무료로 PCR 검사가 가능한 대상자는 먹는 치료제 대상군(60세 이상, 12세 이상의 기저질환자·면역저하자) 응급실·중환자실 입원환자 등 고위험 입원환자 요양병원·정신의료기관·요양시설 입소자 등이다. 이들의 보호자(간병인)도 무료로 검사할 수 있다.

 

상기 대상자 이 외의 입원 예정 환자 및 보호자(간병인), 그 외에 검사가 필요한 자는 자부담 비용이 발생한다.

 

보건소 관계자는 선별진료소 운영은 중단되지만, 겨울철 호흡기 감염병이 유행하고 있으므로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사입력: 2023/12/24 [19:05]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노량’ 김한민 감독 “이순신 장군의 도시 아산은 개인적으로 특별한 도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