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정치/행정   시사   교육/체육/문화   피플인   종합/특집   칼럼/기고   사설
편집  2020.11.27 [01:43]
뉴스
정치/행정
시사
교육/체육/문화
피플인
종합/특집
칼럼/기고
사설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부음
혼인
행사
개업
부동산 삽니다
중고차 삽니다
사고팔고 삽니다
자유기고
토론마당
사랑방
모임
아이들방
회사소개/인사말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기자윤리실천
기자회원 약관
청소년보호정책
지역신문의 미래
기사제보
HOME > 뉴스 > 정치/행정
부탄가스, 시장점유 66% 1위 업체 안전장치 부착은 1.2% 불과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rss band

 

- 강훈식 국회 산자중기위 의원, 20일 한국가스안전공사 제출 국정감사 자료

- 시장 점유율 66.1% 업체, 안전장치 부착 비율은 1.2%로 업계 최하위

- 한국가스안전공사, 안전장치 보급률 20%로 올리기로 해놓고 9%하향

- 강훈식 시장 선도기업이 안전에 무책임산업부와 안전공사가 기준 강화해야

 

▲ 강훈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 아산 을).     ©아산톱뉴스

 

캠핑이나 가정용 연료로 활용되는 부탄가스의 안전장치 부착 기준이 공표되지 않아 시장의 3분의 2를 점유하는 업계 1위 기업이 전체 판매량의 98%를 안전장치가 부착되지 않은 채로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강훈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 아산 을)20일 한국가스안전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기업별 부탄캔 시장점유율 및 안전장치 부착비율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판매된 부탄캔의 안전장치 부착비율은 11.3%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기업별 부탄캔 시장점유율 및 안전장치 부착비율> (자료:한국가스안전공사)  

연도

 

제조사

17

18

19

시장점유율

부착비율

시장점유율

부착비율

시장점유율

부착비율

A기업

63.6%

1.3%

63.9%

0.5%

66.1%

1.2%

B기업

21.1.%

41.2%

22.4%

36.8%

23.5%

35.7%

C기업

10.7%

18.3%

9.2%

24.1%

6.1%

38.9%

D기업

3.4%

0%

3.2%

0%

3.2%

0%

E기업

1.2%

0%

1.3%

0%

1.2%

0%

100%

11.5%

10%

10.8%

100%

11.3%

 

‘19년 판매된 부탄캔 2448만 개 중 파열방지 장치가 부착된 제품은 2355만 개로, 전체의 11.5%에 불과했다. 업계 1위인 A사는 ‘19년 부탄가스 13509만 개(66.1%)를 판매했는데, 안전장치 부착 제품은 158만 개에 불과했다.

 

’17년부터 올해 9월까지 부탄캔 파열 사고는 모두 54, 부상자 수는 59명이다. 폭발사고와 인명피해가 근절되지 않고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 2017년 이후 매년 부탄캔 파열사고 현황 >  

연 도

사고건수

인명피해

합계

사망

부상

2017

12

18

-

18

2018

18

16

-

16

2019

15

18

-

18

2020.9

9

7

-

7

 

한국가스안전공사는 2019년 국정감사에서, 부탄캔 파열사고를 막기 위해 안전장치 보급을 ’1811% 수준에서, ‘1920%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19년 말 안전장치 보급률 기준을 만들며 목표치를 9%로 오히려 낮췄다.

 

한국가스안전공사는 제조사들이 설비 구축에 시간과 비용이 소요되고 있으며, 금년에 들여오려던 설비들마저 코로나19로 인해 수입이 막혀 목표치를 현실화 한 것이라고 답했다.

 

강훈식 의원은 “2020년 대한민국에서 비용이 안전보다 중시된다면 납득할 수 있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산업부와 한국가스안전공사가 안전장치 기준을 강화하고, 즉시 고시하지 않는 것은 사고 발생을 방관하는 직무유기라고 지적했다.


기사입력: 2020/10/20 [13:08]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강훈식] 강훈식 의원, 질병관리청에 ‘확진자 동선 공개’ 개선 촉구 박성규 기자 2020/11/25/
[강훈식] 강훈식 의원, ‘공공기관 구분회계제도’ 전면 도입 추진 박성규 기자 2020/11/20/
[강훈식] 강훈식 의원, 원전사고 손배 5천억→ 1조 상향 ‘원자력 손해배상법’ 발의 박성규 기자 2020/11/17/
[강훈식] 강훈식 의원, 지방 대표해 문재인 대통령에 ‘지역균형뉴딜’ 제안 발표 박성규 기자 2020/11/16/
[강훈식] 강훈식 의원 “온누리상품권 훼손 비용 총 2억3천만원” 박성규 기자 2020/10/23/
[강훈식] “민주당은 충남도당위원장을 게임으로 선출했나?” 박성규 기자 2020/10/23/
[강훈식] 가스요금감면, 국가유공자는 15%만… 장애인도 절반에 못 미쳐 박성규 기자 2020/10/22/
[강훈식] 부탄가스, 시장점유 66% 1위 업체 안전장치 부착은 1.2% 불과 박성규 기자 2020/10/20/
[강훈식] 강훈식 의원 “한전, ‘재폐로’ 감사원 지적 경시, 화재 위험 방관” 박성규 기자 2020/10/15/
[강훈식] 강훈식 “올해 외국인 노동자, 예정의 9.9%만 입국… 인력난 심화’” 박성규 기자 2020/10/12/
[강훈식] 강훈식 “중기부 사업조정제도, 조정 권고율 4.5%… ‘유명무실’” 박성규 기자 2020/10/09/
[강훈식] 강훈식 “최근 5년간 석유 불법유통 2770건… SK 985건 최다” 박성규 기자 2020/10/07/
[강훈식] 강훈식 “산업단지 이용 부동산세 면탈 등 불법 5년간 228건” 박성규 기자 2020/10/05/
[강훈식] ‘휴먼마이크로바이옴 상용화 센터’ 아산에 건립 예정 박성규 기자 2020/09/24/
[강훈식] 강훈식 의원, ‘성범죄자 거주제한법, 접근금지법’ 발의 박성규 기자 2020/09/17/
[강훈식] 강훈식, ‘귀농어·업 판로지원’ 강화, ‘환자의 희귀질환 지정 신청권’ 신설 추진 박성규 기자 2020/09/15/
[강훈식] 강훈식 “돌봄, 인식 전환으로 ‘부모의 권리, 500일’ 만들자” 박성규 기자 2020/09/14/
[강훈식] 강훈식 “아산시 지능형교통체계(ITS) 국비 예산 12억원 확정” 박성규 기자 2020/09/14/
[강훈식] 강훈식, 청·장년층의 문제 해결 및 세대갈등 완화 추진 박성규 기자 2020/09/08/
[강훈식] 내포 찾은 강훈식 충남도당위원장 “젊은 도당, 도민의 목소리가 되겠다” 박성규 기자 2020/09/04/

[포토] 오세현 아산시장, 우리은행 위비 여자프로농구단 홈 개막전 참석
최근 인기기사
  회사소개/인사말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기자윤리실천기자회원 약관청소년보호정책지역신문의 미래광고/구독 안내 및 신청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발행처 : 아산톱뉴스닷컴 ㅣ (31521)충남 아산시 삼동로 34 (한라동백@ 102동 1710호)ㅣ전화: 041-534-3001ㅣ팩스: 041-534-3001
발행ㆍ편집인 박성규ㅣ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성규ㅣ이메일 : qkrtjdrb625@hanmail.ne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충남 아00068 ㅣ 사업자등록번호: 312-28-20878 l 후원계좌: 농협중앙회 301-0024-1056-51(예금주: 박성규)
발행연월일: 2009년 7월3일 ㅣ 등록연월일: 2010년 3월10일
Copyright ⓒ 2009.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qkrtjdrb625@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아산톱뉴스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