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10.01 [22:04]
톱피플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부음
혼인
행사
개업
부동산 삽니다
중고차 삽니다
사고팔고 삽니다
자유기고
토론마당
사랑방
모임
아이들방
회사소개/인사말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기자윤리실천
기자회원 약관
청소년보호정책
지역신문의 미래
기사제보
HOME > 톱피플 >
선문대 이거룡 교수, 인도 정부로부터 해외 저명 인도 학자상 수상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rss band

 

- 2015년부터 인도학 연구와 교육에 기여한 외국인 학자 선정

- 중국, 일본, 일본에 이어 세계에서 네 번째국내 최초 수상

 

▲ 이거룡 선문대 통합의학과 교수.     © 아산톱뉴스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는 이거룡 교수(통합의학과)가 인도 외무부(Ministry of Foreign Affairs) 산하 인도 문화교류위원회(Indian Council for Cultural Relations, ICCR)로부터 ‘2019년 저명 해외 인도 학자상(ICCR Distinguished Indologist Award 2019)’을 수상했다고 3일 밝혔다.

 

저명 해외 인도 학자상은 인도학 연구와 관련 교육에 기여해 학술 성과를 올린 외국인 학자를 선발해 2015년부터 매년 인도문화교류위원회 설립기념일(49)에 상장과 메달 및 2만 달러의 상금을 수여하고 있다.

 

지금까지 독일, 중국, 일본에서 각 1명씩 수상자가 있었다. 이번 수상으로 이거룡 교수는 국내에서는 최초이며, 세계적으로 4번째 수상자가 됐다.

 

올해는 인도 대통령 궁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시상식이 코로나19로 인해 연기되고 한국인 수상자를 고려해 한국 스와미 비베카난다 인도문화원(주한인도문화원)에서 개최됐다.

 

행사는 시상식과 함께 스리프리야 랑가나탄(Sripriya Ranganathan) 주한 인도 대사와 소누 트리베디(Sonu Trivedi) 주한인도문화원장의 축사를 비롯해 이거룡 교수의 답사로 이어졌다.

 

이거룡 교수는 귀한 상을 받게 돼 감사한다앞으로 더 많이 연구하고 교육에 기여하라는 뜻으로 알고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거룡 교수는 1995년 델리대학교 철학과에서 박사 학위를 받은 후 동국대 불교학부에 이어 선문대 통합의학과에서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주요 저서로는 <요가수뜨라 해설>(2017), <이거룡의 인도사원순례>(2009), <전륜성왕 아쇼까>,<아름다운 파괴>(2010) 등이 있으며, 라다크리슈난의 <인도철학사>(4)<달라이라마의 관용> 등의 번역서가 있다. 이외에도 인도 철학, 불교 및 요가 관련 다수의 논문을 출간했다.


기사입력: 2020/09/03 [15:48]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이거룡] 선문대 이거룡 교수, 인도 정부로부터 해외 저명 인도 학자상 수상 박성규 기자 2020/09/03/

“통행 금지합니다”
최근 인기기사
  회사소개/인사말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기자윤리실천기자회원 약관청소년보호정책지역신문의 미래광고/구독 안내 및 신청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발행처 : 아산톱뉴스닷컴 ㅣ (31521)충남 아산시 삼동로 34 (한라동백@ 102동 1710호)ㅣ전화: 041-534-3001ㅣ팩스: 041-534-3001
발행ㆍ편집인 박성규ㅣ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성규ㅣ이메일 : qkrtjdrb625@hanmail.ne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충남 아00068 ㅣ 사업자등록번호: 312-28-20878 l 후원계좌: 농협중앙회 301-0024-1056-51(예금주: 박성규)
발행연월일: 2009년 7월3일 ㅣ 등록연월일: 2010년 3월10일
Copyright ⓒ 2009.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qkrtjdrb625@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아산톱뉴스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