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정치/행정   시사   교육/체육/문화   피플인   종합/특집   칼럼/기고   사설
편집  2019.11.22 [12:04]
뉴스
정치/행정
시사
교육/체육/문화
피플인
종합/특집
칼럼/기고
사설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부음
혼인
행사
개업
부동산 삽니다
중고차 삽니다
사고팔고 삽니다
자유기고
토론마당
사랑방
모임
아이들방
회사소개/인사말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기자윤리실천
기자회원 약관
청소년보호정책
지역신문의 미래
기사제보
HOME > 뉴스 > 정치/행정
강훈식,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사고 처벌강화 ‘민식이법’ 발의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rss band

 

- 강훈식 의원, ‘도로교통법’ ‘특정범죄가중처벌에 관한 법률개정안 발의

- 어린이 보호구역 내 신호등, 과속단속카메라 의무설치

- ‘어린이 보호구역 내’, ‘12대 중과실교통사고 사망 발생 시 징역 3

- 강 의원 국민안전 보장은 국가의 의무어린이 안전 강화해야

 

▲ 지난 11일 강훈식 국회의원이 '민식이법'을 대표발의한 가운데 故 김민식 군의 아버지 김태양 씨가 1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국민 호소문을 낭독하고 있다.(왼쪽부터 모 박초희 씨, 김태양 씨, 강훈식 국회의원).     © 강훈식 의원 사무실

 

지난달 11일 충남 아산시 소재 한 중학교 앞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내에서 과속으로 추정되는 차량에 치여 9살 어린이가 목숨을 잃는 사고가 발생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는 가운데,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교통사고를 일으켜 피해자가 사망했을 경우 가중 처벌하고, 어린이 보호구역에 신호등과 과속단속 카메라 설치를 의무화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강훈식 의원(더불어민주당·충남 아산 을)은 지난 11도로교통법 일부개정법률안’,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앞선 사고의 피해자 김민식 군의 유족은 청와대 국민청원에 다시는 이런 일이 없어야 한다며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 강화와 사고 발생 시 처벌 강화를 요청하는 글을 썼다. 해당 청원은 13일 현재 53000여 명이 동의했다.

 

강 의원은 도로교통법 개정안에 어린이 보호구역 내 신호등과 과속단속 카메라 설치 의무화를, 특가법 개정안에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사망 발생 시 3년 이상 징역, ‘12대 중과실교통사고 사망 발생 시 무기 또는 3년 이상의 징역형을 부과하는 내용을 담아 민식이법이라는 이름으로 대표발의했다.

 

김민식 군의 유족은 강 의원과 함께 13일 국회에서 2의 민식이가 생기지 않도록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와 민식이법통과를 호소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유족은 기자회견에서 민식이가 다시 돌아올 수는 없지만, 다시는 우리나라에서 안전을 보장받지 못해 꿈도 펼쳐보지 못한 채 하늘나라로 떠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청원 참여와 법안 통과를 촉구했다.

 

강 의원은 국민의 안전, 특히 어린이 안전을 보호하는 것은 국가의 의무이자 우리 모두의 의무라며 “‘민식이법을 하루빨리 통과시켜 어린이들이 안전한 나라에서 살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민식 군 부모 대국민 호소문>(전문)

 

제 아들의 억울한 죽음에 죽을 것만 같습니다.

2의 민식이가 생기지 않도록 국민청원 참여를 호소 드립니다.

 

안녕하십니까?

 

저는 지난달 아산에서 스쿨존 내 교통사고로 9살 큰아들 민식이를 하늘나라로 먼저 떠나보낸 아빠입니다.

 

민식이는 둘째 7, 막내 4살 아들과 함께 놀이터에 갔다가 둘째는 먼저 엄마가게로 오고 첫째 민식이가 막내와 횡단보도를 건너오다가 차에 치여 숨지고 말았습니다.

 

사고가 난 횡단보도는 온양중학교 정문 바로 앞으로 신호등도 없고, 과속 카메라도 없습니다. 하지만 방지턱이 있고 주변에 학교가 두 곳이나 있기 때문에 인명사고는 발생하지 않았던 지역입니다.

 

가해자가 전방 주시만 했더라도, 과속만 하지 않았다면, 운전중에 딴짓만 하지 않았더라도, 키가 130이넘는 제 큰아들 민식이를 못 볼 수도 없고 급브레이크를 못 밟을 수도 없었습니다. 사고가 나고 한참 뒤에 브레이크를 밟을 수는 없는 거겠죠.

 

제 와이프는 사고 후 외상후스트레스로 정신과 약 없이는 하루도 못 삽니다.

둘째와 막내는 차만 보면 기겁을 하는 등 후유장애스트레스를 심각하게 겪고 있습니다.

 

제가 이 자리에 이렇게 선 이유는, 다시는 우리나라에서 아이들이 안전을 보장받지 못하여 꿈도 펼쳐보지 못한 채 하늘나라로 떠나가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제가 이런다고 우리 민식이가 다시 돌아오지는 못합니다. 하지만, 하늘나라에 있는 민식이를 위해서라도 민식이 동생들을 위해서 이 자리에 어렵게 섰습니다. 저처럼 자식을 먼저 보내고 저희처럼 무너지는 가정이 제발 생기지 않았으면 합니다.

 

부디 남의 일이라 많고 많은 사건 중에 하나라고 생각지 마시길 바랍니다.

누구에게나 여러분 가족에게 일어날 수 있는 사고입니다.

 

1.국민청원 20만에 함께 해주십시오.

우리들의 애끓는 마음이 모여서 대통령님이 청와대를 움직여주시길 바랍니다.

 

2.‘민식이법이 발의 되었습니다. 꼭 법안이 통과되도록 해 주십시오.

지역구 국회의원인 강훈식 의원님이 민식이 법을 발의해 주었습니다. 감사드립니다.

 

무엇보다도 최우선적으로 아이들의 안전이 보장될 수 있는 나라가 될 수 있도록 모든 국회의원님들의 관심 부탁드립니다.

 

문재인 대통령님, 국회의원님들 그리고 국민 여러분 모두가 아이들이 안전한 환경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해주십시오. 정말 부탁드리겠습니다.

 

2019. 10. 13. 

 

저희 청원이 받아들여질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기사입력: 2019/10/13 [18:26]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강훈식]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의미있는 결실 맺어야” 박성규 기자 2019/11/15/
[강훈식] 강훈식, 충남 디스플레이산업 신성장 동력 확보 위한 ‘정책 토론회’ 개최 박성규 기자 2019/11/12/
[강훈식] 민자고속도로도 일반 고속도로와 같은 요금 적용한다 박성규 기자 2019/11/01/
[강훈식] 천안아산역 복합환승센터 개발 탄력… ‘철도 3법’ 국회 통과 박성규 기자 2019/11/01/
[강훈식] 국토부 장관 “국가균형발전프로젝트, 지방 중소건설업체 참여 방안 찾겠다” 박성규 기자 2019/10/22/
[강훈식] 한국공항공사, ‘벼룩의 간’ 빼 먹으려 하는 건가? 박성규 기자 2019/10/18/
[강훈식] 강훈식,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사고 처벌강화 ‘민식이법’ 발의 박성규 기자 2019/10/13/
[강훈식] 한국도로공사, 천안-공주 재정사업 추진 의사 밝혀 박성규 기자 2019/10/10/
[강훈식] “삼성, 아산에 13조 투자 환영한다” 박성규 기자 2019/10/10/
[강훈식] 세종시 ‘충청인구 빨대효과’ 심각 박성규 기자 2019/10/08/
[강훈식] 10건 중 7건 실패한‘철도 수요 예측’에 예산 40조 태웠다 박성규 기자 2019/10/07/
[강훈식] LH, 업무용차량 150대 초과 운영… 매월 1억2천 낭비 박성규 기자 2019/10/04/
[강훈식] 충청권 혁신도시 공공기관들, 이전지역 우선구매실적 ‘매우 부진’ 박성규 기자 2019/10/02/
[강훈식] 주택 하자 분쟁… 유형은 ‘소음’, 지역은 ‘경기’ 최다 박성규 기자 2019/09/30/
[강훈식] 강훈식 의원, 2019년 행안부 특별교부금 26억원 확보 박성규 기자 2019/09/10/
[강훈식] “충청권이 경북만도 못하다” 박성규 기자 2019/09/04/
[강훈식] 강훈식, 입주자 권리 보호하는 ‘공동주택관리법’ 개정안 대표발의 박성규 기자 2019/07/30/
[강훈식] 강훈식, 국비‧도비 확보 위한 아산시와의 소통의 자리 가져 박성규 기자 2019/07/19/
[강훈식] 아산 미군기지 이전 피해 보상 이뤄질까 아산톱뉴스 2019/07/10/
[강훈식] 멈춰있던 아산신도시에 108만평 규모 신도시개발 시동 박성규 기자 2019/05/30/

[포토] “있는 능력 모두 발휘하길”
최근 인기기사
  회사소개/인사말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기자윤리실천기자회원 약관청소년보호정책지역신문의 미래광고/구독 안내 및 신청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발행처 : 아산톱뉴스닷컴 ㅣ (31521)충남 아산시 삼동로 34 (한라동백@ 102동 1710호)ㅣ전화: 041-534-3001ㅣ팩스: 041-534-3001
발행ㆍ편집인 박성규ㅣ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성규ㅣ이메일 : qkrtjdrb625@hanmail.ne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충남 아00068 ㅣ 사업자등록번호: 312-28-20878 l 후원계좌: 농협중앙회 301-0024-1056-51(예금주: 박성규)
발행연월일: 2009년 7월3일 ㅣ 등록연월일: 2010년 3월10일
Copyright ⓒ 2009.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qkrtjdrb625@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아산톱뉴스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