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정치/행정   시사   교육/체육/문화   피플인   종합/특집   칼럼/기고   사설
편집  2019.09.20 [22:03]
뉴스
정치/행정
시사
교육/체육/문화
피플인
종합/특집
칼럼/기고
사설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부음
혼인
행사
개업
부동산 삽니다
중고차 삽니다
사고팔고 삽니다
자유기고
토론마당
사랑방
모임
아이들방
회사소개/인사말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기자윤리실천
기자회원 약관
청소년보호정책
지역신문의 미래
기사제보
HOME > 뉴스 > 정치/행정
“충청권이 경북만도 못하다”
강훈식 의원, 예결특위서 ‘충청 예산 홀대’시정 촉구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rss band

 

- 지난 3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문화체육관광부, 기획재정부 대상 질의

- 문체부 2018년 시도별 보조금 사업 예산, ‘충남+충북+대전+세종경북

- 문체부 예산 편성 시 국가 균형발전 차원서 지역별 안배 더 할 것

 

▲ 강훈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충남 아산 을).     ©아산톱뉴스

 

강훈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충남 아산 을)이 정부의 예산이 특정 지역에 지나치게 쏠리면서 충청권이 예산 홀대를 받았음을 지적하고 시정을 촉구했다.

 

정부는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지역별 안배를 더 하겠다고 답했다.

 

강 의원은 지난 3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문화체육관광부의 ‘2018년 시도별 보조금사업 집행내역결산 내역의 문제점을 짚었다.

 

문체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충남에는 보조금사업 예산 812억 원이 편성됐다. 충북은 602억 원, 대전은 270억 원, 세종은 173억 원이 각각 배정됐다. 반면 경북은 1개 도에만 2400억 원이 편성돼 예산의 특정 지역 쏠림이 극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더욱이 충남은 배정된 812억 원의 예산을 초과한 847억 원의 예산을 집행해 집행률이 104%에 달한 반면, 경북은 예산 집행률이 46%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편성된 예산의 절반도 집행하지 못한 것이다.

 

강 의원 측에 따르면 강 의원의 지적에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대구·경북 지역이 이른바 3대 문화권 생태 관광기반 조성 사업을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하며 앞으로 서부내륙권 광역관광개발사업을 해서 충청권 예산이 늘어날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예산 편성을 할 때 기재부와 함께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지역별 안배가 되도록 더 신경을 쓰겠다고 덧붙였다고.

 

강 의원은 또 기재부에도 어떤 지역은 집행률이 50%도 안 돼도 예산이 많이 반영되고, 어떤 지역은 집행률이 100%가 넘어도 예산이 늘어나지 않는다면서 균형발전 차원에서 전국 도가 예산을 골고루 쓸 수 있도록 배려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기재부 구윤철 2차관은 유념해서 편성하겠다고 답변했다.

    

<2018년 문체부 보조금사업 집행현황>

광역(시도)

내역사업수

총보조사업비

집행액

집행률(%)

국비

국비

서울특별시

43

69,080,055,000

48,636,976,570

70.41

부산광역시

70

73,270,969,760

34,027,405,140

46.44

대구광역시

59

58,534,943,500

23,437,635,650

40.04

인천광역시

53

24,963,775,000

19,481,039,146

78.04

광주광역시

65

66,772,013,951

21,612,499,030

32.37

대전광역시

35

27,079,873,500

13,825,699,768

51.06

울산광역시

43

34,659,422,800

9,272,827,495

26.75

경기도

84

122,965,627,947

62,626,236,885

50.93

강원도

87

92,938,218,000

45,721,857,969

49.20

충청북도

62

60,207,025,400

22,638,677,792

37.60

충청남도

68

81,218,664,000

84,785,398,449

104.39

전라북도

84

114,259,870,000

61,341,835,005

53.69

전라남도

73

168,988,743,015

83,338,833,218

49.32

경상북도

103

240,062,332,539

110,875,657,351

46.19

경상남도

73

108,333,651,000

52,157,412,461

48.15

제주특별자치도

42

32,871,120,569

20,081,489,231

61.09

세종특별자치시

29

17,308,993,093

2,680,024,781

15.48

 

1,073

1,393,515,299,074

716,541,505,941

51.4


기사입력: 2019/09/04 [14:16]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강훈식] 강훈식 의원, 2019년 행안부 특별교부금 26억원 확보 박성규 기자 2019/09/10/
[강훈식] “충청권이 경북만도 못하다” 박성규 기자 2019/09/04/
[강훈식] 강훈식, 입주자 권리 보호하는 ‘공동주택관리법’ 개정안 대표발의 박성규 기자 2019/07/30/
[강훈식] 강훈식, 국비‧도비 확보 위한 아산시와의 소통의 자리 가져 박성규 기자 2019/07/19/
[강훈식] 아산 미군기지 이전 피해 보상 이뤄질까 아산톱뉴스 2019/07/10/
[강훈식] 멈춰있던 아산신도시에 108만평 규모 신도시개발 시동 박성규 기자 2019/05/30/
[강훈식] “내 질환을 희귀질환으로 지정해주세요” 박성규 기자 2019/05/16/
[강훈식] ‘출산 초기피 시대’… 강훈식 “2자녀도 다자녀가정으로 지원해야” 박성규 기자 2019/05/14/
[강훈식] 박문성 전 축구해설위원, 아산서 특강 박성규 기자 2019/04/30/
[강훈식] “대학교수도 출마 시 사직해야” 박성규 기자 2019/04/24/
[강훈식] 강훈식, ‘강사법’ 후속조치 법안 발의 박성규 기자 2019/04/23/
[강훈식] 강훈식, 친환경 수소 도시 정책 포럼 개최 박성규 기자 2019/04/05/
[강훈식] 정부예산 필요한 아산시 주요현안 사업은? 박성규 기자 2019/04/03/
[강훈식] ‘평택-오송 2복선화 사업’… 李 총리 “천안아산 정차역 검토하겠다” 박성규 기자 2019/03/19/
[강훈식] 강훈식, ‘천안논산고속도로’ 통행료 4900원으로 인하 추진 박성규 기자 2019/02/21/
[강훈식] 강훈식 의원, 지역인재 채용 토론회 개최 박성규 기자 2019/02/12/
[강훈식] 강훈식 의원, 2019년 아산시 발전 중점 과제 6가지 제시 박성규 기자 2019/01/29/
[강훈식] 아산지역 현안 해결 ‘파란불’ 박성규 기자 2019/01/08/
[강훈식] <신년사> 강훈식 국회의원(충남 아산 을) 아산톱뉴스 2018/12/31/
[강훈식] 강훈식 의원, 아산온천 활성화 방안 토론회 개최 박성규 기자 2018/12/18/

‘아산맑은쌀’ 첫 수확
최근 인기기사
  회사소개/인사말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기자윤리실천기자회원 약관청소년보호정책지역신문의 미래광고/구독 안내 및 신청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발행처 : 아산톱뉴스닷컴 ㅣ (31521)충남 아산시 삼동로 34 (한라동백@ 102동 1710호)ㅣ전화: 041-534-3001ㅣ팩스: 041-534-3001
발행ㆍ편집인 박성규ㅣ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성규ㅣ이메일 : qkrtjdrb625@hanmail.ne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충남 아00068 ㅣ 사업자등록번호: 312-28-20878 l 후원계좌: 농협중앙회 301-0024-1056-51(예금주: 박성규)
발행연월일: 2009년 7월3일 ㅣ 등록연월일: 2010년 3월10일
Copyright ⓒ 2009.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qkrtjdrb625@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아산톱뉴스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