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정치/행정   시사   교육/체육/문화   피플인   종합/특집   칼럼/기고   사설
편집  2019.08.22 [15:03]
뉴스
정치/행정
시사
교육/체육/문화
피플인
종합/특집
칼럼/기고
사설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부음
혼인
행사
개업
부동산 삽니다
중고차 삽니다
사고팔고 삽니다
자유기고
토론마당
사랑방
모임
아이들방
회사소개/인사말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기자윤리실천
기자회원 약관
청소년보호정책
지역신문의 미래
기사제보
HOME > 뉴스 > 정치/행정
아산시, 드론활용 벼 직파 연시회 열어
관행 기계이앙 대비 노동력 50% 절감 기대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rss band

 

▲ 드론을 활용한 벼 직파를 선보이고 있다.     © 아산톱뉴스

 

충남 아산시농업기술센터는 지난 8일 아산시 권곡동 들녘에서 오세현 시장을 비롯한 관내 직파재배농가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드론 산파, 무논직파 등 벼 직파 현장 연시회를 가졌다.

 

시는 농촌 노동력의 양적감소와 질적저하에 대응키 위해 벼 직파재배기술을 2015년부터 지속적으로 보급해오고 있다.

 

이번 연시회에서는 드론을 이용해 본답에 볍씨를 산파하는 담수산파기술과 직파기로 점뿌림하는 무논점파기술을 등을 선보였다. 파종, 시비, 제초 등 벼농사 전체기간 소요노동력을 기준으로 관행 기계이앙 대비 무논점파는 26.3%, 담수산파는 50%의 노동력이 절감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업기술센터 담수산파방식이 무논점파에 비해 재배안전성은 약간 떨어지지만, 파종·시비·제초 등 벼농사 전과정 농작업을 감안하면 드론을 활용한 담수산파방식의 생력화율이 높기 때문에 담수산파기술을 적극 확산 해나갈 계획이다.

 

지난해 아산시 직파재배 면적은 121ha(무논점파 105ha, 담수산파 16ha)로 무논점파에 비해 담수산파 면적이 6배가량 낮다.

 

아울러 올해 아산시 벼 직파·생력재배단지 조성계획은 150ha이며, 드론산파, 레이저 균평 등 직파관련 신기술을 중점 발굴·확산해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300ha이상 확대·조성할 계획이다.

 

오세현 시장은 드론활용 직파, 종자철분코팅, 논정밀균평, 밀파묘소식재배기술 등의 신기술을 적극 발굴·확산해 농업분야 노동력 절감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라며 도농복합도시인 아산은 우리 뿌리 산업이자, 생명산업인 농업 발전을 위해 오늘처럼 다양한 방향에서 꾸준하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벼 직파재배기술 관련 문의사항은 아산시농업기술센터 농업기술과 식량작물팀(041-537-3822)에서 상담 받을 수 있다.


기사입력: 2019/05/09 [14:49]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드론활용 벼 직파 재배] 아산시, 드론활용 벼 직파 연시회 열어 박성규 기자 2019/05/09/

[포토] 김영애 아산시의회 의장, 충남땅 찾기 대법원 1인 피켓 시위 참석
최근 인기기사
  회사소개/인사말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기자윤리실천기자회원 약관청소년보호정책지역신문의 미래광고/구독 안내 및 신청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발행처 : 아산톱뉴스닷컴 ㅣ (31521)충남 아산시 삼동로 34 (한라동백@ 102동 1710호)ㅣ전화: 041-534-3001ㅣ팩스: 041-534-3001
발행ㆍ편집인 박성규ㅣ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성규ㅣ이메일 : qkrtjdrb625@hanmail.ne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충남 아00068 ㅣ 사업자등록번호: 312-28-20878 l 후원계좌: 농협중앙회 301-0024-1056-51(예금주: 박성규)
발행연월일: 2009년 7월3일 ㅣ 등록연월일: 2010년 3월10일
Copyright ⓒ 2009.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qkrtjdrb625@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아산톱뉴스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