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정치/행정   시사   교육/체육/문화   피플인   종합/특집   칼럼/기고   사설
편집  2019.07.20 [18:03]
뉴스
정치/행정
시사
교육/체육/문화
피플인
종합/특집
칼럼/기고
사설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부음
혼인
행사
개업
부동산 삽니다
중고차 삽니다
사고팔고 삽니다
자유기고
토론마당
사랑방
모임
아이들방
회사소개/인사말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기자윤리실천
기자회원 약관
청소년보호정책
지역신문의 미래
기사제보
HOME > 뉴스 > 칼럼/기고
[기고] 자존심(自尊心)과 고집(固執)
 
김병연(시인 겸 수필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rss band

 

우리나라 속담에 상놈이 가마타면 종(노비)을 앞세우고 싶다는 말이 있다.

 

사람은 모두가 남에게 굽히지 아니하고 스스로 품위를 지키려는 자존심(自尊心)과 욕심(欲心)이 한결같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자존심(自尊心)이 없으면 천박해 보이고, 사람의 가치가 저하되어 겸손하다고 여기지 않고 무식한 부류의 사람으로 평가받기 쉽다.

 

자존심(自尊心)은 영국의 격언 자존심은 악마의 정원에 피는 꽃이란 말처럼 맑은 미덕의 원천이 될 수 있으며, 허영심(虛榮心)은 거의 모든 악덕과 못된 버릇의 원천이 될 수 있다.

 

허영심(虛榮心)은 사람을 수다스럽게 하고, 자존심을 침묵하게 한다. 자중자애(自重自愛)란 말 속에 스스로 자기 자신을 중히 여기는 자중은 자기의 언행을 신중하게 한다. 그러면서 또한 자애는 윤리적으로는 자기보존·자기주장의 본능에 따르는 감정으로 제 몸을 스스로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이다. 다소 지나치면 거만스러운 행동으로 여겨지지만 인간의 몸을 바로 세우는 데는 반드시 필요한 마음가짐이라고 할 수 있다.

 

서양의 한 철학자는 자존심은 어리석은 자가 가지고 다니는 물건이라고 했지만, 자부심(自負心)은 어떤 일에 대해서 스스로 자기의 가치나 능력에 대하여 자신을 가지는 것으로 항상 타인의 감탄에 의해서 강화되는 특성이 있다.

 

때로는 자존심이 예의의 관계에서는 필수적인 것이며, 도덕과 윤리의 뼈대가 되고 바탕이 된다. 자존심은 그처럼 우리들에게 질투심을 불러일으키지만, 또한 그 질투심을 녹이는 구실도 하여 권위로 인한 질서에도 한몫을 한다.

 

인간의 마음은 알아서 깨닫는 지각(知覺)이 있어 사물을 만져보기도 전에 멀리서도 알아볼 수 있는 촉각과 짐작을 가지고 있다. 그 중에서도 가장 예민한 것은 바로 육신과 마음의 촉각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사람이 살다보면 한 순간에 자존심이 붕괴되는 경우도 생긴다. 배고프고, 아프고, 추우면 인간의 본성은 결함을 충족시키려는 본능이 생겨 모든 것을 무시하고 죄의 길로 굴러 떨어지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할 수 있다.

 

흔히 유행하는 말로 자존심이 밥 먹여 주나라는 말도 있다. 사람은 누구나 자기가 제일 정의롭고, ()하며, 남과의 비교를 꺼려하고 자기 우선주의로 살아간다.

 

자기주장의 하나인 고집(固執)과 아집(我執)은 자기 의견을 굳게 내세워 우기는 성미로, 지나치면 고집불통이 되어 융통성이 없어 보이는 경우가 생겨 화합에 불씨가 된다. 대개의 경우 자존심(自尊心) 강한 사람이 고집(固執)이 세다고 할 수 있다.

 

딱딱한 나무는 부러진다는 말처럼 강한 것이 오래 가지는 못한다. 돌 같은 치아는 썩어도, 물렁물렁한 혀는 썩지 아니한다.

 

사람의 성격도 이와 같이 강직한 사람보다는 유순한 성격의 소유자를 더 존경하게 되는 경우를 많이 보게 된다. 장자의 말에 고집은 어리석지 않다고 우기는데 있다는 말도 있다.

 

고집(固執)이 자주 실책을 낳고, 고집과 혐오는 가까이 맞붙어 다니며, 바보와 죽은 사람만이 자기의 주장을 바꾸지 않는다고 한다.

 

정열(情熱)은 나이와 함께 사라져도 자존심(自尊心)은 좀처럼 가시지 않는다. 절대 굴복하지 않는다는 자존심 때문에 말()에서 떨어진 사람이 말()에게 이렇게 말했다는 말이 있다.

 

내리려고 하던 참이야”.

 

무엇이든 마찬가지지만, 자존심(自尊心)과 고집(固執)은 지나치면 병이 된다.

 

 

 

 김병연(시인 겸 수필가)                

 

 


기사입력: 2019/04/19 [17:11]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김병연] [詩] 행복의 비결 김병연(시인 겸 수필가) 2019/06/17/
[김병연] [詩] 걱정 김병연(시인 겸 수필가) 2019/06/11/
[김병연] [詩] 글이란 김병연(시인 겸 수필가) 2019/06/05/
[김병연] [기고] 말, 성공, 필리핀과 한국에서 얻은 교훈 김병연(시인 겸 수필가) 2019/05/15/
[김병연] [기고] 내려놓음과 비움 김병연(시인 겸 수필가) 2019/04/29/
[김병연] [기고] 자존심(自尊心)과 고집(固執) 김병연(시인 겸 수필가) 2019/04/19/
[김병연] [詩] 불행 예방 접종 김병연(시인 겸 수필가) 2019/04/17/
[김병연] [기고] 벚꽃 낭만을 즐겨보자 김병연(시인 겸 수필가) 2019/03/27/
[김병연] [詩] 삶의 진리 김병연(시인 겸 수필가) 2019/01/18/
[김병연] [詩] 인생 지침 김병연(시인 겸 수필가) 2018/11/19/
[김병연] [詩] 가을이라면 김병연(시인 겸 수필가) 2018/10/18/
[김병연] [詩] 인생 장사 김병연(시인 겸 수필가) 2018/10/04/
[김병연] [詩] 가을입니다 김병연(시인 겸 수필가) 2018/10/01/
[김병연] [詩] 곱고 고운 가을 김병연(시인 겸 수필가) 2018/09/13/
[김병연] [詩] 별과 꽃 김병연(시인 겸 수필가) 2018/06/05/
[김병연] [詩] 봄바람 김병연(시인 겸 수필가) 2018/05/03/
[김병연] [詩] 행복은 김병연(시인 겸 수필가) 2018/05/01/
[김병연] [詩] 봄은 김병연(시인 겸 수필가) 2018/04/08/
[김병연] [詩] 세월 김병연(시인 겸 수필가) 2018/04/05/
[김병연] [詩] 세계 최고 대한민국을 김병연(시인 겸 수필가) 2018/04/04/

아산 신정호 물놀이장 개장
최근 인기기사
  회사소개/인사말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기자윤리실천기자회원 약관청소년보호정책지역신문의 미래광고/구독 안내 및 신청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발행처 : 아산톱뉴스닷컴 ㅣ (31521)충남 아산시 삼동로 34 (한라동백@ 102동 1710호)ㅣ전화: 041-534-3001ㅣ팩스: 041-534-3001
발행ㆍ편집인 박성규ㅣ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성규ㅣ이메일 : qkrtjdrb625@hanmail.ne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충남 아00068 ㅣ 사업자등록번호: 312-28-20878 l 후원계좌: 농협중앙회 301-0024-1056-51(예금주: 박성규)
발행연월일: 2009년 7월3일 ㅣ 등록연월일: 2010년 3월10일
Copyright ⓒ 2009.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qkrtjdrb625@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아산톱뉴스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