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정치/행정   시사   교육/체육/문화   피플인   종합/특집   칼럼/기고   사설
편집  2018.11.18 [14:04]
뉴스
정치/행정
시사
교육/체육/문화
피플인
종합/특집
칼럼/기고
사설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부음
혼인
행사
개업
부동산 삽니다
중고차 삽니다
사고팔고 삽니다
자유기고
토론마당
사랑방
모임
아이들방
회사소개/인사말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기자윤리실천
기자회원 약관
청소년보호정책
지역신문의 미래
기사제보
HOME > 뉴스 > 시사
일방적 밀어붙이기식 행정에 분노한 아산 신창 주민들
장항선 폐철도 부지 태양광 발전시설 및 자전거도로 사업 주민 반발 거세
 
익명 시민제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rss band

 

▲ 충남 아산시의 장항선 폐철도 부지 태양광 발전 시설 및 자전거도로 사업 추진과 관련해 신창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다.     © 아산톱뉴스

 

충남 아산시가 장항선 개량사업으로 발생한 아산구간 폐선부지(방축동-선장역-봉농리 ) 14.7km 구간에 상부는 태양광 발전시설로, 하부는 자전거도로로 활용하기 위한 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신창 주민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혀 난항이 예상된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아산시 폐선 구간은 폭이 6-10m로 좁아 활용도가 낮아 장기간 활용방안을 찾지 못하다가 그동안 태양광 사업자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신 재생에너지 터전과 시민들의 휴식 공간으로 활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신창면 주민들은 사업추진과정에서 제대로 된 공청회를 열지 않고, 충분한 사업 설명 없이 관주도로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것은 절대 인정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마을주민 대표 이용석 이장은 현재 계획대로 공사가 진행된다면 그동안 철도 부지로 인해 양분돼 있던 마을이 선로가 폐선돼 다시 한 마을로 통합되는 계기가 돼 모두가 반겨했는데, 다시 양분되게 하는 행위에 대해서 절대 용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특히 신창면 폐철도 부분은 농사터가 많은 만큼 빛 반사로 인한 피해 와 시설물 그림자로 인해 농작물에 피해가 예상된다폐철도 부지에 대해서 시민 공모를 통해 소규모 공원이나, 둘레길 조성 등 체험문화와 예술창작 공간으로 활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주민들의 동의 없이 사업시행은 절대 불가하다고 힘줘 말하면서 신창면 주민들의 동의 서명을 받아 관계기관 진정서 접수 및 공사중지 가처분 신청 등 각종 법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며 태양광발전 시설업체의 공사 강행 시 아산시에 천막농성을 비롯해 물리적으로 공사진행을 막을 것이라고 밝혔다.

 

 

▲ 공사를 반대하는 시민들이 현장에 세워 놓은 차량과 현수막들.     © 아산톱뉴스

 

한편 신창면의 주요거리는 주민 죽이는 태양광공사 중단하라’, ‘태양광 설치 목숨 걸고 결사반대’, ‘마을분단공사 중단하라등 강경한 문구의 현수막들이 마을전체를 뒤덮고 있으며, 마을주민을 비롯해 신창면 출향인사까지 합세해 반대 목소리가 커지는 형국이다.


기사입력: 2018/10/18 [16:58]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장항선 폐철도 부지 태양광 발전시설] 일방적 밀어붙이기식 행정에 분노한 아산 신창 주민들 익명 시민제보 2018/10/18/

아산시, 국화전시회 폐막… ‘성황’
최근 인기기사
  회사소개/인사말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기자윤리실천기자회원 약관청소년보호정책지역신문의 미래광고/구독 안내 및 신청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발행처 : 아산톱뉴스닷컴 ㅣ (31521)충남 아산시 삼동로 34 (한라동백@ 102동 1710호)ㅣ전화: 041-534-3001ㅣ팩스: 041-534-3001
대표 박진구ㅣ발행ㆍ편집인 박성규ㅣ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성규ㅣ이메일 : qkrtjdrb625@hanmail.ne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충남 아00068 ㅣ 사업자등록번호: 312-28-20878 l 후원계좌: 농협중앙회 301-0024-1056-51(예금주: 박성규)
발행연월일: 2009년 7월3일 ㅣ 등록연월일: 2010년 3월10일
Copyright ⓒ 2009.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qkrtjdrb625@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아산톱뉴스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