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정치/행정   시사   교육/체육/문화   피플인   종합/특집   칼럼/기고   사설
편집  2018.11.18 [14:04]
뉴스
정치/행정
시사
교육/체육/문화
피플인
종합/특집
칼럼/기고
사설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부음
혼인
행사
개업
부동산 삽니다
중고차 삽니다
사고팔고 삽니다
자유기고
토론마당
사랑방
모임
아이들방
회사소개/인사말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기자윤리실천
기자회원 약관
청소년보호정책
지역신문의 미래
기사제보
HOME > 뉴스 > 정치/행정
겸직 금지 위반 김수영 아산시의원 “편법 의혹 많다”
시민단체, 아산시 감사위원회에 “행정 처리 바로 잡아라” 촉구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rss band

 

▲ 김수영 충남 아산시의회 의원이 편법특혜시비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 사진 출처=아산시의회 홈페이지

 

겸직 금지 조항을 위반해 출석정지 징계를 받는 등 논란을 야기한 충남 아산시의회 김수영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에 대한 편법특혜시비가 불거지고 있다.

 

아산지역 시민단체 아산시민연대(공동대표 최만정·이하 연대)’17일 성명을 발표하고 김 의원에 대한 편법 의혹을 제기했다.

 

연대는 성명을 통해 아산시 김수영 의원은 지난 71일 임기를 시작하고도 민간어린이집 대표를 유지함으로써, 겸직금지에 해당돼 지난 723일 아산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됐다. 이후 김수영 의원은 기존 어린이집을 폐지했고 아산시의회는 831일 김 의원을 출석정지 5일 징계로 마무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김 의원이 어린이집을 폐원키 위해 새로운 어린이집으로 서류를 이전 변경하는 과정에서 편법특혜시비가 불거지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하며 언론보도와 보육 관계자에 따르면 김 의원은 기존 어린이집 정은을 다른 어린이집 연화소재지로 대표자, 명칭, 주소 등을 모두 변경신청한 후에 정은연화가 동시에 폐원됐고, 기존 연화소재지에 새로운 명칭으로 바뀐 어린이집 룸비니가 들어서며 기존 정원이 38명에서 95명으로 증원됐는데, 현재 아산시는 민간어린이집 신규 개설이나 증원이 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 같은 과정은 편법이며, 특혜라고 주장했다.

 

연대는 이는 절차상 하자가 분명한 행정처리로, 원상복구돼야 할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편법 의혹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사안은 정은이 이미 운영 중인 연화소재지로 변경신청을 할 수 없는 점 연화가 폐원하면서 원생 전원조치 계획서를 내면서 아직 인가도 나지 않았던 룸비니로 표기했는데도 폐원 승인이 난 점 정은원생과 교사를 다른 어린이집으로 옮긴 상태에서 정은이 소재지 등 변경신청한 연화가 있는 장소에서 하루도 운영하지 않은 점 서류이전만으로 새롭게 만들어진 룸비니정원이 대폭 늘어난 점 실질적 특혜를 받은 룸비니정은관련 폐원 관련 서류를 작성한 점 등이다.

 

이와 관련 연대는 여하튼 겸직금지를 해소하는 과정에서 김 의원이 보여준 행태는 상식적인 수준을 뛰어넘는 편법을 동원하고, 아산시 여성가족과는 현장조사를 제대로 하지 않고 관련법을 자의적으로 해석해 일사천리로 처리함으로써 편법을 승인했음이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아산시 보육업계에서는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 경악하고 있다아산시 감사위원회는 이러한 의혹들을 철저히 조사해서 바로잡아야 할 것이라고 촉구하며 그렇지 않다면 이 문제는 감사원이나 사법당국으로 갈 수밖에 없다는 판단이다라고 질타했다.

 

연대는 끝으로 김 의원은 본인 귀책사유로 인해 겸직기간이었던 7월과 징계기간인 5일에 해당하는 의정활동비를 반납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2018/10/17 [16:20]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아산시민연대] 겸직 금지 위반 김수영 아산시의원 “편법 의혹 많다” 박성규 기자 2018/10/17/
[아산시민연대] [제보] 아산시는 큰 사고가 나기 전에 대책을 세워라 아산시민연대 2018/09/10/
[아산시민연대] 아산 중앙도서관, 주차난 심각… ‘폭발 직전’ 박성규 기자 2018/08/14/
[아산시민연대] “아산시 행정·민사 소송 패소율 너무 높다” 박성규 기자 2018/07/18/
[아산시민연대] “시민과의 약속을 늘 기억하며 기대에 부응하길” 박성규 기자 2018/07/03/
[아산시민연대] “단속만이 유일한 대안인가?… 볼썽사납다” 박성규 기자 2018/04/25/
[아산시민연대] “아산시 제안제도, 형식적인 운영 심각하다” 박성규 기자 2018/04/10/
[아산시민연대] “아산시는 숲을 파괴하는 무분별한 인허가를 중단하라” 박성규 기자 2018/04/04/
[아산시민연대] “아산시 기초의원 선거구 획정을 환영한다” 박성규 기자 2018/03/26/
[아산시민연대] “‘권력감시와 시민참여’, 처음처럼 다시 20년 이어가겠다” 박성규 기자 2018/03/20/
[아산시민연대] “정치인 출판기념회, 현금 제한 없는 등 문제 많다” 박성규 기자 2018/02/07/
[아산시민연대] “공약개발 등에 관한 강의… 생뚱맞다” 박성규 기자 2017/11/13/
[아산시민연대] “행감은 여전히 무디고, 의회 운영은 혼란스럽다” 박성규 기자 2017/06/29/
[아산시민연대] “아산시 생활폐기물 민간위탁 행정, 밀실 행정의 표본” 박성규 기자 2017/06/13/
[아산시민연대] “아산시의 적극적인 노동행정에 박수를 보낸다” 박성규 기자 2017/05/28/
[아산시민연대] “아산시 미래장학회, 사업방향을 바꿀 때가 지났다” 박성규 기자 2017/04/20/
[아산시민연대] “공공비축미 우선지급금 환수는 농민 두 번 죽이는 일” 아산톱뉴스 2017/02/28/
[아산시민연대] “아산시는 바이오팜 관련 비리 공무원을 즉각 수사의뢰하라” 아산톱뉴스 2017/02/16/
[아산시민연대] “아산시 시내버스 업체 존속 가능성 불확실하다” 박성규 기자 2017/02/07/
[아산시민연대] “아산시 각종 위원회 운영 여전히 미흡하다” 박성규 기자 2017/01/11/

아산시, 국화전시회 폐막… ‘성황’
최근 인기기사
  회사소개/인사말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기자윤리실천기자회원 약관청소년보호정책지역신문의 미래광고/구독 안내 및 신청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발행처 : 아산톱뉴스닷컴 ㅣ (31521)충남 아산시 삼동로 34 (한라동백@ 102동 1710호)ㅣ전화: 041-534-3001ㅣ팩스: 041-534-3001
대표 박진구ㅣ발행ㆍ편집인 박성규ㅣ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성규ㅣ이메일 : qkrtjdrb625@hanmail.ne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충남 아00068 ㅣ 사업자등록번호: 312-28-20878 l 후원계좌: 농협중앙회 301-0024-1056-51(예금주: 박성규)
발행연월일: 2009년 7월3일 ㅣ 등록연월일: 2010년 3월10일
Copyright ⓒ 2009.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qkrtjdrb625@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아산톱뉴스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