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정치/행정   시사   교육/체육/문화   피플인   종합/특집   칼럼/기고   사설
편집  2020.09.20 [14:04]
뉴스
정치/행정
시사
교육/체육/문화
피플인
종합/특집
칼럼/기고
사설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부음
혼인
행사
개업
부동산 삽니다
중고차 삽니다
사고팔고 삽니다
자유기고
토론마당
사랑방
모임
아이들방
회사소개/인사말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기자윤리실천
기자회원 약관
청소년보호정책
지역신문의 미래
기사제보
HOME > 뉴스 > 칼럼/기고
<특별기고> 항일독립운동가이자 민족사학자인 단재
신채호 선생 순국 82주년을 추모하며
 
신상구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시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rss band

 

1. 단재 신채호 선생 순국 82주년 추모 행사의 이모저모

 

2018221일은 단재 신채호 선생이 중국 랴오닝성 다롄의 뤼순감옥에서 순국한지 82주년이 되는 아주 뜻깊은 날이었다.

 

▲ 단재 신채호 선생 존영.     © 아산톱뉴스

 

그리하여 단재 신채호 선생 순국 82주기 추모기념행사가 2018221() 오전 1030, ()단재신채호선생기념사업회(회장 유인태) 주관으로 단재 신채호 선생 사당 및 묘정(청주시 낭성면 귀래리 소재)에서 열렸다.

  

▲ 지난 2월21일 오전 충북 청주시 상당구 단재 신채호 선생 사당과 묘정에서 열린 ‘단재 신채호 선생 순국 82주기 추모식’에서 단재 신채호 기념사업회 관계자들이 제례를 올리고 있는 장면.<동양일보, 2018년 2월22일자>     © 아산톱뉴스

 

이날 추모식에는 강윤진 대전지방보훈청장, 서상국 광복회 충북지부장을 비롯한 각계인사와 독립운동 관련 사회단체 대표 및 회원, 유족, 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은 신채호 선생 사당에서 열린 추모제를 시작으로 묘정에서 단재 선생 약력 보고, 유인태 기념사업회 상임대표의 헌사와 추모사, 헌화, 단재의 노래 제창 순으로 엄숙하게 진행했다.

 

그리고 신채호 선생의 출생지인 대전에서는 위령제를 올리는 것 이 외에는 별다른 행사 없이 조용히 보내는 것 같아 매우 안타깝다는 생각이 들었다.

 

유인태 기념사업회 상임대표는 헌사에서 단재 선생은 어려운 시기 국권 수호와 독립을 위해 평생을 헌신했다면서 그의 삶과 정신은 지금도 우리의 갈 길을 제시하고 있다고 넋을 기렸다.

 

2. 단재 신채호 선생의 생애와 업적

 

단재(丹齋) 신채호(申采浩) 선생은 1880128일 충청도 회덕현 산내면 어남리(대전 중구 어남동)에서 출생하였다. 부친은 신광식(申光植)이며 모친은 밀양박씨이다. 본관은 고령신씨이고, 호는 단재·일편단생·단생이며, 필명은 금협산인(錦頰山人무애생(無涯生)이다.

 

어릴 적 할아버지 신성우(申星雨)로 부터 한학을 익혔고, 1897년 신기선(申箕善)의 추천으로 성균관(成均館)에 들어가 이남규(李南珪)의 문하에서 공부했다. 그는 성균관에서 개화사상을 접하고 독립협회에 가입해 적극 활동하였다.

 

19054월에 성균관 박사가 되었으나 바로 사직한 그는 그 해 을사늑약이 체결되자 관직 진출을 포기하고 황성신문에 논설을 쓰기 시작했다. 이후 양기탁의 요청으로 대한매일신보의 주필로 활약하며 일제의 침략과 친일파의 매국행위를 비판하고 국권회복에 민족이 힘쓸 것을 역설하였다.

 

1907년 안창호, 이갑 등과 더불어 비밀결사 신민회의 창립에 참가하여 신민회의 이념을 논설에 반영하는 등 대변인과 같은 역할을 수행하였다. 선생은 그 해 대구를 중심으로 전국적으로 전개된 국채보상운동에도 적극 참여하기도 했다.

 

이후 기호흥학회월보’, ‘대한협회회보등 언론을 통한 애국계몽운동에 주력하였다. 뿐만 아니라 <독사신론>을 비롯한 많은 역사 관련 서적을 저술하여 근대민족사학의 기초를 확립하였다.

 

1909년에는 친일조직인 일진회(一進會)를 성토하는 데에 앞장섰다. 19104월에는 신민회 동지들과 협의 후 평안북도 오산학교를 거쳐 중국 칭다오(靑島)로 망명, 그곳에서 안창호(安昌浩이갑(李甲) 등과 독립운동 방안을 협의하고 활발하게 독립운동을 전개하고 있는 블라디보스토크로 건너갔다. 그곳에서 조직된 항일단체인 권업회(勸業會)에서 발행하는 기관지인 권업신문(勸業新聞)에서 주필로 활동하다가, 1914년 이 신문이 강제 폐간되자 그 해 남북 만주와 백두산 일대 부여, 고구려, 발해 유적지 등 한국 민족의 고대 활동무대를 답사했다.

 

1915년 상하이(上海)로 가서 신한청년회(新韓靑年會) 조직에 참가하고, 박달학원(博達學院)을 설립하여 민족교육에도 힘썼다. 베이징으로 건너가 비밀결사단체인 대한독립청년단(大韓獨立靑年團)을 창단하여 단장이 되었고, 신대한청년동맹(新大韓靑年同盟) 부단주(副團主)가 되었다.

 

1919년 상하이에서 거행된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에 참가했으며, 의정원(議政院) 의원, 전원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했으나, 한성임정(漢城臨政) 정통론과 이승만 배척운동을 내세워 임시정부 공직을 사퇴하고 주간지 신대한(新大韓)을 창간하여 임시정부 기관지 독립신문(獨立新聞)과 맞서기도 했다.

 

당시 임시정부는 소수의 의견만으로 소집되어 불완전한 상태이며 항일운동을 전개하기에 적합하지 않은 조직구성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승만은 국제연맹에 위임통치를 주장했기에 임시정부 대통령으로 부적절한 인물이라고 주장했다.

 

1923년 상하이에서 열린 국민대표회의에서 민중의 폭력혁명으로 독립의 쟁취를 부르짖으며 임시정부를 해체하고 새로운 조직을 만들자는 창조파(創造派)의 주동역할을 하였다. 그러나 안창호, 이동휘를 중심으로 하는 임시정부 개조파와 대립하여 임시정부의 존폐문제를 논했으나 논의는 결렬되고 말았다.

 

신채호는 다시 베이징[北京]으로 건너가 항일비밀단체인 다물단(多勿團)을 조직에 가담하여 지도했으며, 본국의 동아일보, 조선일보에 논설과 역사논문을 발표했다. 1925년경부터 무정부주의를 신봉하기 시작, 1927년 신간회(新幹會) 발기인, 무정부주의 동방동맹(東方同盟)에 가입, 1928년 잡지 <탈환>을 발간하고 동지들과 합의하여 외국환을 입수, 자금 조달차 타이완으로 가던 중 지룽항(基隆港)에서 체포되어 10년형을 선고받고 중국 랴오닝성 다롄의 뤼순(旅順) 감옥 독방에서 복역 중 1936221일 옥사했다.

 

▲ 대전광역시 중구 어남동에 있는 신채호선생의 생가. 1991년 7월10일 대전광역시 기념물 제26호로 지정되었다.     © 아산톱뉴스

 

단재 신채호 선생은 일평생 문인으로, 언론인으로, 역사학자로, 항일독립운동가로 조국의 발전과 독립을 위해 희생 봉사했다.

 

특히 단재 신채호 선생은 적과 타협 없이 독립투쟁을 전개하는 동안 독립이란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쟁취하는 것이다라는 결론에 도달, 이와 같은 견해가 곧 그의 역사연구에도 그대로 반영되어 고조선(古朝鮮)과 묘청(妙淸)의 난() 등에 새로운 해석을 시도했고 역사라는 것은 아와 비아의 투쟁이다라는 명제를 내걸어 민족사관을 수립하고 한국 근대사학의 기초를 확립했다.

 

그리고 단재 신채호 선생은 역사란 자아와 피아의 끊임없는 투쟁이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유명한 어록을 남 겼다. 정부에서는 선생의 공훈을 기려 1962년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하였다.

 

3. 단재 신채호 선생을 정신병자로 매도하는 식민사학자 권희영의 만행

 

단재 신채호 선생이 최근 뉴라이트 계열의 주류사학자인 권희영에 의해 또라이’, 또는 정신병자로 매도당한 적이 있다.

 

실제로 한국학진흥사업단 단장으로 1년에 250억 원이라는 막대한 한국사 관련 예산권을 쥐고 있었고, 문제 많은 교학사 교과서 대표집필까지 한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 권희영 원장이 어느 공개 학술회의장에서 다음과 같이 단재 신채호 선생을 폄하하는 막말을 해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신채호는 네 자로 말하면 정신병자이고, 세 자로 말하면 또라이입니다.”

 

그런데 더 놀라운 건 그런 말을 듣고도 그 자리에 있던 많은 역사학자들이 가만히 있었고, 신채호 선생의 출생지인 대전과 성장지인 충북에서도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는 사실이다.

 

1961107일 충남 아산군 온양읍 출생으로 숭실대 대학원 사학과에서 <동북항일연군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고 지금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장을 맡고 있는 이덕일(李德一) 박사는 자기의 저서인 <우리 안의 식민사학>(만권당, 20149)에서 프랑스 같으면 당장 감옥에 갔을 이런 극우 파시스트 매국노가 한국 역사학계 주류의 한 갈래를 차지하고 있는 현실을 개탄했다.

 

단재 신채호 선생을 폄하하는 데에 앞장서고 있는 권희영은 서울대 국사학과에서 학사(1978), 파리 제7대학교 대학원에서 석사(1983), 사회과학고등연구원에서 역사학 박사(1988) 학위를 받았다. 그 후 해군 제2사관학교 한국사 교관, 프랑스 루앙대학교 객원교수, 한국 라깡과 현대정신분석학회 회장, 한국현대사학회 회장,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사학과 교수 등을 거쳐 현재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 원장과 한국학융합연구센터 소장으로 재직 중이다.

 

그는 이명희, 장세옥, 김남수, 김도형 등과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를 공동으로 집필했는데, 오류가 많고 친일독재 미화 교과서로 비판을 많이 받고 있어 채택을 거의 받지 못했다.

 

권희영은 학력과 경력이 화려하지만, 편향된 역사인식과 식민사관을 가지고 있어,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 원장으로는 부적합한 인물인 것 같다.

 

권희영이 단재 신채호 선생을 정신병자’, 또는 또라이로 폄하한 것이 사실이라면, 유족과 국민들에게 사죄하고 즉각 물러나야 한다. 만약 물러나지 않는다면, 명예훼손죄로 형사 처벌해야 한다.

 

4. 단재광장 조성과 향토교육 강화의 필요성

 

단재 신채호 선생이 대전광역시 중구 어남동에서 태어나 8년 동안 어린 시절을 보냈는데도 불구하고 지방자치단체의 홍보 부족으로 상당수의 대전지역 주민들은 단재 신채호 선생의 생가지가 대전 중구 어남동에 위치해 있는지 알지 못하고 있어, 단재 신채호 선생에 대한 지역 차원의 관심이 요구되고 있다.

 

반면 신채호 선생 묘소와 사당이 있는 충북 청주시의 경우 단재신채호선생기념사업회와 단재문화예술제전추진위원회 등의 민간조직과 국가보훈처, 충북도, 청주시 등 국가기관과 지자체의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전국적인 규모로 충북이 자랑할 수 있는 지역 인물로 부각시켜 나가고 있어 대전과 대조가 되고 있다.

 

그리하여 단재 신채호 선생 순국 82주기를 맞이하여 단재 신채호 선생을 홍보하고 대전시의 정체성을 정립하기 위한 몇 가지 제안을 하고자 한다.

 

첫째, ‘중앙로단재로로 명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왜냐하면 전국에 중앙로라는 명칭이 무려 99개가 있어, ‘중앙로라는 도로명이 지역의 특색을 살릴 수 없는데다가 권위주의 시대의 낡은 잔재라는 지적이 많기 때문이다. 그리고 중구 어남동에 이미 단재로가 개설돼 있지만 도심에서 멀리 떨어져 있어 대전 시민들의 주목을 받고 있지 못하기 때문이다.

 

또한 도로 명은 지역의 정체성(正體性, identity)을 잘 나타내 주기 때문에 지역이나 나라를 빛낸 대표적 인물의 호를 활용하는 실례가 많다. 서울 중심가에는 세종로, 충무로, 을지로, 퇴계로가 있다. 백제의 수도였던 부여에는 계백로가 있고, 천안에는 충무로가 있다.

 

둘째, 대전역 광장에서 해마다 8·15광복의 감격을 경축하는 행사가 개최되고 있는 만큼, 대전역 광장에 단재 동상을 세우고 단재 광장으로 명명해 대전의 정체성 확립과 옛 도심 활성화를 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셋째, 대전교육청이 중심이 돼 단재 신채호를 기리고 알리는 향토교육을 강화해야 한다.

 

넷째, 대전광역시와 중구청이 단재 신채호를 기리는 다채로운 행사를 해 단재 신채호 선생의 위대한 업적을 영원히 기려 우리 조국 대한민국이 선진국으로 도약하는 데에 밑거름으로 삼아야 한다.

 

다섯째, 충남대 충청문화연구소를 중심으로 신채호 선생을 주제로 학술대회를 계속 개최해 신채호 선생의 진면목을 밝혀야 한다.

 

여섯째, 한국정부가 1992년에 대전광역시 중구 어남동에 복원해 놓은 기념물 26호인 신채호 선생 생가를 관광자원으로 활용해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해야 한다.

 

일곱째, 관계 당국이 어느 누구도 신채호 선생을 폄하하는 발언을 하지 못하도록 사전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필자 소개>

▲ 신상구 박사.     © 아산톱뉴스

 

-신상구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시인, 문학평론가)


- 1950년 충북 괴산군 청천면 삼락리 63번지 담안 출생


- 아호 대산(大山) 또는 청천(靑川), 본관 영산신씨(靈山辛氏) 덕재공파(德齋公派)


- 백봉초, 청천중, 청주고, 청주대학 상학부 경제학과를 거쳐 충남대학교 교육대학원 사회교육과에서 한국 인플레이션 연구(1980)’로 사회교육학 석사학위를 취득하고,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대학교(UBE) 국학과에서 태안지역 무속문화 연구(2011)’로 국학박사학위 취득


- 한국상업은행 종로구 재동지점에 잠시 근무하다가 교직으로 전직하여 충남의 중등교육계에서 354개월 동안 수많은 제자 양성


- 주요 저서: <대천시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 <아우내 단오축제>, <흔들리는 영상>(공저시집, 1993), <저 달 속에 슬픔이 있을 줄야>(공저시집, 1997) 4.


- 주요 논문: ‘항일독립투사 조인원과 이백하 선생의 생애와 업적’, ‘한국 여성교육의 기수 임숙재 여사의 생애와 업적’, ‘태안승언리상여 소고’, ‘대전시 상여제조업의 현황과 과제’, ‘천안지역 상여제조업체의 현황과 과제’, ‘한국 노벨문학상 수상조건 심층탐구93


- 수상 실적: 천안교육장상, 충남교육감상 2, 통일문학상(충남도지사상), 국사편찬위원장상, 한국학중앙연구원장상, 자연보호협의회장상 2, 교육부장관상,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문학 21> 시부문 신인작품상, <문학사랑>·<한비문학> 문학평론 부문 신인작품상, 국무총리상, 홍조근정훈장 등 다수


- 대전 <시도(詩圖)> 동인, 천안교육사 집필위원, 태안군지 집필위원, 천안개국기념관 유치위원회 홍보위원, 대전문화역사진흥회 이사 겸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 보문산세계평화탑유지보수추진위원회 홍보위원, 동양일보 동양포럼 연구위원   

             


기사입력: 2018/02/26 [16:05]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신상구] <특별기고> 광복 75주년의 역사적 의미와 과제 신상구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시인 2020/08/17/
[신상구] <특별기고> 기미년 4.1일 아우내장터 독립만세운동 100주년을 경축하며 신상구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시인 2019/04/02/
[신상구] [특별기고] 식민지역사박물관 개관의 역사적 의의와 전시 내용 신상구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시인 2018/09/01/
[신상구] <특별기고> 한국 문학계의 거목인 최인훈 작가 별세를 추모하며 신상구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시인 2018/07/25/
[신상구] [기고] 한국전쟁 당시 목숨을 걸고 소중한 우리 문화재를 지켜낸 전쟁 영웅들 이야기 신상구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시인 2018/06/26/
[신상구] [기고] 포암 이백하 선생이 기초한 아우내장터 항일독립선언서 원본을 찾습니다 신상구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시인 2018/04/02/
[신상구] <기고> 3·1절 노래 작사한 항일독립운동가이자 국학자 정인보 선생의 생애와 업적 신상구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시인 2018/03/04/
[신상구] <특별기고> 항일독립운동가이자 민족사학자인 단재
신채호 선생 순국 82주년을 추모하며
신상구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시인 2018/02/26/
[신상구] <특별기고> 황금 수컷 개해의 민속학적 의미와 국운 신상구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시인 2018/01/29/
[신상구] [기고] 2017년 한국 노벨상 수상 전략 신상구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2017/10/17/
[신상구] [기고] 아우내 장터 항일 독립선언서의 역사적 의의와 창조적 계승 방안 신상구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2017/03/29/
[신상구] [기고] 토정 이지함의 생애와 업적 신상구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2016/11/04/
[신상구] 성웅 이순신 장군의 생애와 업적 신상구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2016/04/26/
[신상구] 조선시대 최고의 과학기술자 장영실의 생애와 업적 신상구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2016/01/26/
[신상구] 제3회 세계 천부경의 날 효와 토속문화 범민족 대축제 개최 신상구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2016/01/06/
[신상구] 판소리의 본고장은 전라도가 아니라 ‘충남’ 신상구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2016/01/01/
[신상구] [칼럼] 다물정신의 민족사적 의의 신상구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2015/03/17/
[신상구] 단재 신채호 선생을 '정신병자', '또라이' 취급하는 식민사학자들의 만행 신상구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2014/10/10/
[신상구]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의 역사적 의미 신상구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2014/09/01/
[신상구] 한인 연해주 이주 150주년을 경축하며 신상구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2014/08/22/

“통행 금지합니다”
최근 인기기사
  회사소개/인사말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기자윤리실천기자회원 약관청소년보호정책지역신문의 미래광고/구독 안내 및 신청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발행처 : 아산톱뉴스닷컴 ㅣ (31521)충남 아산시 삼동로 34 (한라동백@ 102동 1710호)ㅣ전화: 041-534-3001ㅣ팩스: 041-534-3001
발행ㆍ편집인 박성규ㅣ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성규ㅣ이메일 : qkrtjdrb625@hanmail.ne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충남 아00068 ㅣ 사업자등록번호: 312-28-20878 l 후원계좌: 농협중앙회 301-0024-1056-51(예금주: 박성규)
발행연월일: 2009년 7월3일 ㅣ 등록연월일: 2010년 3월10일
Copyright ⓒ 2009.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qkrtjdrb625@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아산톱뉴스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