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정치/행정   시사   교육/체육/문화   피플인   종합/특집   칼럼/기고   사설
편집  2019.09.22 [12:31]
뉴스
정치/행정
시사
교육/체육/문화
피플인
종합/특집
칼럼/기고
사설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부음
혼인
행사
개업
부동산 삽니다
중고차 삽니다
사고팔고 삽니다
자유기고
토론마당
사랑방
모임
아이들방
회사소개/인사말
개인정보취급방침
윤리강령
기자윤리실천
기자회원 약관
청소년보호정책
지역신문의 미래
기사제보
HOME > 뉴스 > 시사
“벌써 5년! 유성기업 노동자들 고통 이제는 끝내야 한다”
충남대책위, 노조파괴 범죄자 유성기업 사업주 처벌 촉구 기자회견
 
아산톱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rss band

 

▲ 사진은 유성기업 파업 당시 노조 시위 모습.(자료사진)     ©아산톱뉴스

 

유성기업 사태가 발발한지 5년여를 맞는 가운데 민주노총 세종충남본부 등이 참여한 ‘노조파괴 범죄자 처벌, 유성기업 노동자 살리기 충남대책위원회’가 14일 오전 11시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 앞에서 사업주 처벌 촉구 기자회견을 갖는다.

 

대책위는 지난 13일 언론사에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2011년 시작된 유성기업의 노조파괴 사건에 대한 사법처리는 5년이 다 돼가는 현재까지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검찰의 유성기업 사업주 등에 대한 무혐의 불기소 처분에 맞서 유성기업 노동자들은 대전고법에 재정신청을 넣는 한편, 노숙 농성을 포함한 지난한 투쟁을 전개해야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 결과 2014년 12월30일  대전고등법원 제3형사부는 금속노조가 검찰의 사업주 무혐의 처분에 반발해 제기한 ‘재정신청’에 대해 ‘일부 인용결정’을 내린 바 있다”면서 “이로써 유성기업 노조파괴 사건에 대한 검찰의 봐주기식 수사의 잘못이 일부라도 확인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러나 다시 1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유성기업의 대표이사 등에 대한 사법적 단죄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재판은 여전히 진행 중”이라며 “다시 2월이 되면 법원 등의 인사이동이 이뤄지고, 재판은 또 연기될 것을 노동자들은 우려하고 있다”고 개탄했다.

 

대책위는 “이러한 상황에서 이렇게 사법처리가 지연되는 가운데 노동자들의 고통은 나날이 늘어가고 있다”고 안타까움을 토로하며 “우리는 이번 기자회견을 통해 대한민국의 가장 대표적이고 악랄한 노조파괴 사건에 대한 단호한 처벌과 함께, 신속한 재판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6/01/14 [02:30]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유성기업] “유성기업 노사분쟁, 평화로운 해결을 촉구한다” 박성규 기자 2019/08/13/
[유성기업] 충남도와 아산시, 한목소리로 유성기업 사태 평화로운 해결 촉구 박성규 기자 2019/08/12/
[유성기업] 충남청, 유성기업 폭력사태 관련자 조사 진행 박성규 기자 2018/12/07/
[유성기업] “노조 파괴 범죄 계속되고 있다” 아산톱뉴스 2017/02/24/
[유성기업] 유시영 유성기업 대표 실형선고 법정구속 아산톱뉴스 2017/02/18/
[유성기업] [포토] “7년의 세월도 부족하단 말인가?” 아산톱뉴스 2017/01/13/
[유성기업] 유시영 유성기업 대표 선고 연기 아산톱뉴스 2017/01/12/
[유성기업] “천안검찰은 노조파괴 유성기업 사업주에 법정최고형 구형하라” 아산톱뉴스 2016/10/31/
[유성기업] “유성기업 어용노조의 제 3노조 설립 절대 안 돼” 박성규 기자 2016/04/21/
[유성기업] “벌써 5년! 유성기업 노동자들 고통 이제는 끝내야 한다” 아산톱뉴스 2016/01/14/
[유성기업] “유성기업 대표이사 유시영을 처벌하라!” 아산톱뉴스 2015/12/02/
[유성기업] “31억 임금 떼먹은 유성기업 추가 기소하라” 아산톱뉴스 2015/11/05/
[유성기업] 아직 꺼지지 않은 유성기업 노-사 갈등 ‘불씨’ 아산톱뉴스 2015/09/02/
[유성기업] "유성기업 사측, 또 다시 노동자 해고 자행하고 있다" 아산톱뉴스 2013/10/18/
[유성기업] “검찰, 사업주는 처벌 못한다?” 박성규 기자 2013/03/05/
[유성기업] 해결 실마리 찾지 못하는 아산 유성기업 사태 박성규 기자 2013/01/16/
[유성기업] “원만하게 조속히 해결되길…” 박성규 기자 2013/01/10/
[유성기업] “유성기업 사건, 꼬리자르기식으로 처리한다면 가만 안 있겠다” 박성규 기자 2012/12/05/
[유성기업] “어용노조 설립을 즉각 취소하라” 박성규 기자 2012/10/29/
[유성기업] “노동위의 유성기업 부당 노동징계 결정을 환영한다” 박성규 기자 2012/02/22/

‘아산맑은쌀’ 첫 수확
최근 인기기사
  회사소개/인사말개인정보취급방침윤리강령기자윤리실천기자회원 약관청소년보호정책지역신문의 미래광고/구독 안내 및 신청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발행처 : 아산톱뉴스닷컴 ㅣ (31521)충남 아산시 삼동로 34 (한라동백@ 102동 1710호)ㅣ전화: 041-534-3001ㅣ팩스: 041-534-3001
발행ㆍ편집인 박성규ㅣ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성규ㅣ이메일 : qkrtjdrb625@hanmail.ne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충남 아00068 ㅣ 사업자등록번호: 312-28-20878 l 후원계좌: 농협중앙회 301-0024-1056-51(예금주: 박성규)
발행연월일: 2009년 7월3일 ㅣ 등록연월일: 2010년 3월10일
Copyright ⓒ 2009. 아산톱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qkrtjdrb625@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아산톱뉴스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