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기획세무조사로 71개 법인 등 대상으로 6억 추징
주민세(종업원분) 및 재산세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아산시 청사 전경.     ©아산톱뉴스

 

충남 아산시(시장 박경귀)가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주민세(종업원분)와 재산세에 대한 기획세무조사를 실시해 71개 법인 등을 대상으로 6억 원을 추징했다.

 

주민세(종업원분)는 월평균 급여 15000만 원을 초과하는 사업장에서 종업원 급여 총액의 0.5%를 주민세 종업원분으로 신고 납부하는 세목이다.

 

시는 국세청 원천세 자료,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 등을 체계적으로 활용한 교차 검증으로 16개 사업장으로부터 3억 원을 추징했다.

 

또한 재산세에 대해 공장 및 창고시설 중 1구 또는 1동의 건축물로서 연면적 15000이상인 경우 재산세 지역자원시설세(소방분) 3배 중과 누락 재산세 도시지역분 누락 건물 착공신고 후 나대지인 경우로 분리과세에서 종합합산과세 토지로 추징해 47개 법인 등으로부터 2143억 원을 추징했다.

 

함영민 아산시 세정과장은 앞으로도 부족한 세수를 충당하기 위해 기획세무조사를 다양한 방법으로 추진할 것이며, 철저한 세원 관리를 통한 공평 과세로 성실 납세자와 불성실 납세자 간 불평등을 해소하고, 누락 세원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24/06/18 [13:50]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하루 빨리 영농에 복귀할 수 있기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