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5월 지방세 및 과태료 상습 체납 차량 180대 번호판 영치
‘징수과-세정과’ 협업 진행… ‘번호판 현장 반환 서비스’ 시행 민원인과 마찰 감소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아산시 청사 전경.     ©아산톱뉴스

 

충남 아산시(시장 박경귀)는 지난달 자동차세 및 과태료 체납 차량 180(체납액 15500만 원)를 적발하고 번호판을 영치했다.

 

단속 대상은 도내 자동차세 체납 2회 이상, 전국 자동차세 체납 3건 이상인 차량과 자동차 관련 과태료(책임보험과태료, 검사지연과태료) 체납액 30만 원 이상인 차량이다.

 

이번 번호판 영치는 징수과와 함께 부과부서인 세정과의 협업으로 이뤄졌으며, 앞으로도 협업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또한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영치 번호판 현장반환서비스를 실시해, 체납세금 납부 후 번호판을 반환하는 과정에서 민원인의 불편과 담당 직원과의 마찰이 상당 부분 감소해 민원인과 직원 모두 만족하는 효과를 얻었다.

 

시 관계자는 현장반환서비스는 그동안 담당 인력이 부족한 상황에 단속 실적을 중심으로 운영하던 행정이 아닌, 민원인 중심의 만족 행정으로 적극 노력했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정광섭 징수과장은 체납 민원 대부분이 생업에 종사하시느라 체납 관리에 소홀하게 된 경우가 많다갑작스럽게 번호판이 영치된 후 완납하신 분들의 불편을 덜어드리기 위해 징수과 직원들도 많이 노력하고 있으며, 체납되신 분들도 납부 노력에 힘써 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24/06/10 [11:22]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하루 빨리 영농에 복귀할 수 있기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