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전통 민속제’ 장려, 기독교계 우려에 대한 박경귀 시장의 답변은
“미신문화 장려 아니다. 전통문화일뿐”… 19일 주간 간부회의서 입장 밝혀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박경귀 아산시장.  © 아산톱뉴스

 

박경귀 충남 아산시장이 19일 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주간간부회의에서 산신제 등 민속제장려 계획에 대한 기독교계의 우려에 답했다.

 

박 시장은 오늘의 산신제, 우물제, 장승제 등은 보존하고 지켜야 할 민간의 전통문화일 뿐, 종교계에서 우려하시는 미신적 성격을 띠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의 신앙적 성격은 모두 사라지고, 이웃과 음식을 나누며 화합을 도모하는 긍정적 기능만 남았다고 설명하며 시는 사라져가는 우리의 전통과 민속 문화를 지키기 위해 마을 민속제의를 장려하고 육성하겠다는 것이지, 우상숭배나 미신 문화를 장려하려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시는 우리 전통과 역사, 뿌리를 잇는 것과 미신문화 확산은 별개의 일이라 믿는다우리의 전통이자 역사, 뿌리가 계속해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역 교계가 너른 마음으로 이해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어 제22대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중립 의무를 강조했다.

 

박 시장은 총선이 50여 일 앞으로 다가왔다. 아산시 공직자들은 공정하고 깨끗한 선거를 위해 지금까지 해 온 것처럼 철저히 정치적 중립을 지켜주길 바란다특별히 선거 관련 부서는 꼼꼼하고 철저한 업무 관리를 진행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이민청 등 공공기관 유치를 위한 전략 및 당위성 국립경찰병원 예타 대응 관련 지원 방안 아트밸리 아산 제63회 성웅 이순신 축제 홍보 어의정 축제 개발 방안 참나무시들음병 방역 추진 원도심 환경 디자인 개발 사업 등도 함께 논의됐다.


기사입력: 2024/02/19 [19:30]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아산 음봉농협, 호서대 대학생과 농촌 봉사활동 적극 추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