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최근 5년간 화재 발생 감소세
 
박성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naver band
광고

 

- 충남소방, 2023년 화재 발생 통계 분석 결과 발표20192193건서 작년 1980

- 작년 화재원인 1위는 부주의 678, 봄철에 화재 가장 많이 발생해

 

▲ 화재 현장에서 합동 감식 중인 화재조사관.  © 충남도 소방본부

 

충남도 내 화재 발생 건수가 최근 5년간 감소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도 소방본부가 발표한 ‘2023 화재 발생 통계 분석자료에 따르면 화재발생 건수는 20192193, 20202075, 20212015, 20222157, 지난해 1980건으로 2022년 한 차례를 제외하고 감소 추세로 나타났다.

 

지난해 인명피해는 105(사망 14, 부상 91)으로 전년도 대비 19(22.1%)이 증가했으나, 취약가구 대상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 등 맞춤형 화재예방대책 추진으로 사망자 수는 201933명에서 지난해 14명으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화재 원인은 1980건 중 부주의가 678(34.2%)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전기적 요인 566(28.6%), 기계적 요인 311(15.7%) 순이었다.

 

계절별로는 봄철(35)609(30.8%)으로 발생 빈도가 높아 각종 화재 안전관리가 가장 필요한 시기로 분석됐다.

 

지역별로는 아산(236) 천안서북(190) 천안동남(181) 논산(159) 당진(158) 순으로 화재가 많이 발생했다.

 

도 소방본부는 화재 통계 분석을 바탕으로 주거시설 화재를 예방하고, 화재취약가구의 인명피해를 막기 위해 화재감지기 등 주택용 소방시설과 자동확산소화기 보급을 지속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부주의 화재를 줄이기 위해 도민 안전의식 제고를 위한 홍보활동과 계절별, 시기별 다양한 안전대책도 추진한다.

 

권혁민 소방본부장은 담배꽁초, 쓰레기 소각 등 부주의로 인한 화재예방에 동참을 부탁드린다올해도 대형화재 예방과 인명피해 저감을 목표로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소방정책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4/02/15 [18:44]  최종편집: ⓒ 아산톱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과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아산 음봉농협, 호서대 대학생과 농촌 봉사활동 적극 추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